국제

[여기는 호주] 공포의 ‘악마의 연못’서 또 사고…19번째 익사자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물놀이를 하러 들어갔다가 익사할 수도 있는 공포의 ‘악마의 연못’에서 다시 19번째 희생자가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호주 ABC뉴스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악마의 연못에서 수영을 하다 실종된 남성이 3일 만인 지난 21일 익사체로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주도인 케언즈 남쪽에 위치한 바빈다 볼더스란 계곡은 ‘악마의 연못’이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하다. 지난 1940년 대부터 최근까지 이곳에서 물놀이를 하다 공식적으로 사망한 수만 19명이다.

지난 19일 브리즈번에서 휴가를 온 새넌 호프만(37)은 친구와 함께 이 계곡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었다. 당일 오후 6시 경 두 친구는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다 물살에 휩쓸렸고 한 친구는 간신히 살아 나왔지만 호프만은 그만 실종되었다.

경찰과 잠수부, 헬리콥터까지 동원됐지만 실종된 호프만을 찾지 못하다가 사고 3일 만인 지난 21일 오전 10시 경 잠수부가 그의 사체를 발견했다. 호프만의 유족인 딸 티아는 “아빠는 나의 영웅이었으며, 아빠가 없는 삶을 생각할 수 없다”며 슬퍼했다.

한편 이번에 19번째 희생자가 나오면서 ‘악마의 연못’의 위험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 지역 사람들은 이 계곡을 ‘세탁기’라고도 부른다. 겉으로 보기에는 강물이 조용히 흐르는 것처럼 보이지만 바위 사이로 수많은 소용돌이가 있어 마치 세탁기처럼 순식간에 물밑으로 빨아 들이기 때문.

‘악마의 연못’이라는 이름처럼 이곳에서는 수시로 익사자가 발생하고 있다. 현재까지 모두 18명의 남성이 사망했고 여성은 1명이었다. 지난 4월 18세 여성인 메디슨 탐이 수영을 하다 실종된지 5일 만에 사체로 발견되었다. 탐은 유일한 여성 희생자이다.

2008년에는 태즈매니아에서 온 제임스 베넷이라는 23세 남성이 사망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친구들은 베넷이 물살이 약한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뭔가 모를 힘’에 의해 물속으로 사라지는 느낌이었고, 베넷이 나뭇가지를 잡았는데, 다시 나뭇가지가 부러지면서 물속으로 사라졌다고 진술했다.



지역의 원주민들인 애버리진들은 이 곳에서 수시로 남성들이 익사하는 이유가 올라나라는 부족 여성의 원혼이 깃들여 있기 때문이라고 믿는다. 전설에 의하면 오올라나라는 부족 여성이 다른 부족의 전사인 다이가와 사랑에 빠졌고, 이들은 이 계곡으로 사랑의 도피를 하였다. 부족의 연장자들이 찾아와 다이가를 잡아가자 오올라나는 다이가를 찾아 헤매다 이 계곡에 울면서 몸을 던졌다. 그리고 아직도 오올라나는 이 계곡을 떠돌며 애인을 찾고 있다고 전해진다.

퀸즈랜드 주정부는 이 계곡의 입구에 수영금지 구역을 표시하고 계곡의 위험성을 알리고 있지만 관광객들의 사망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