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5년간 머리 기른 ‘현실판 라푼젤’…어떻게 관리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실판 라푼젤’로 불리는 여성 스테파니 클라넨

15년 동안 단 한 번도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고 길러 온 ‘현실판 라푼젤’ 여성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독일 뒤셀도르프 출신의 스테파니 클라넨(31)은 어린 시절부터 긴 머리카락을 좋아했고, 16살이 되던 2005년부터는 단 한 차례도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은 채 길렀다.

머리카락 길이가 178㎝에 달하는 이 여성은 SNS를 통해 머리카락을 기르는 과정을 꾸준히 공개해 왔다. 현재는 발목까지 머리카락이 자란 상태이고, 남자친구가 사진작가로서 그녀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클라넨은 “어린 시절 부모님은 어깨선 아래까지 머리를 기르는 것을 원치 않으셨다. 아마도 그렇게 해야 관리가 쉽다고 생각하셨던 것 같다”면서 “하지만 나는 자라면서 긴 머리가 더 아름답다고 생각했고, 성인이 된 후부터는 꾸준히 머리를 길러왔다”고 말했다.

▲ ‘현실판 라푼젤’로 불리는 여성 스테파니 클라넨

▲ ‘현실판 라푼젤’로 불리는 여성 스테파니 클라넨

이어 “머리카락이 길어질수록 더욱 창의적인 사람이 되어간다고 느낀다”면서 “매달 1㎝씩 머리카락이 길어진다. 사람들로부터 긴 머리에 대한 칭찬을 받는 것이 좋았고, 긴 머리카락 덕분에 남자친구도 만났다”고 덧붙였다.

클라넨에 따르면 머리카락이 긴 탓에 일주일에 두 번 정도만 머리를 감을 수 있다. 머리를 감을 때에는 일반 샴푸와 컨디셔너를 사용하며, 머릿결이 손상될 것을 우려해 드라이어는 사용하지 않는다. 다만 주기적으로 상한 부분만 조금씩 잘라내고 있다.

▲ ‘현실판 라푼젤’로 불리는 여성 스테파니 클라넨

잠들기 전 머리를 감고 밤새 자연건조 시키는 방식을 고집한다는 클라넨의 목표는 머리카락 길이가 2m가 될 때까지 기르는 것이다.



클라넨은 “2022년까지 2m 길이의 머리카락을 기르는 것이 목표다. 목표를 달성한 후에는 미용실을 찾아가 바닥에 닿기 직전까지만 잘라달라고 할 것이다. 머리카락으로 바닥을 쓸며 다니고 싶진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