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티라노 vs 트리케라톱스’ 싸우다 함께 죽은 화석 박물관 전시

작성 2020.11.18 13:00 ㅣ 수정 2020.11.18 13: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공룡시대 최강 사냥꾼인 ‘티라노사우루스’(Tyrannosaurus)와 뿔로 유명한 '트리케라톱스’(Triceratops)의 최후 혈투가 담긴 극히 희귀한 화석이 박물관에 기증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은 한 비영리단체가 '결투 공룡'(Dueling dinosaurs)이라는 이름의 화석을 노스 캐롤라이나 박물관에 기증해 연구는 물론 일반인들도 관람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6년 몬타나의 산비탈에서 발견된 이 화석은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화석'이라고 일컫어졌을 정도로 가치가 매우 높다. 그 이유는 영화 '쥬라기 공원'에서나 볼 법한 전투 장면이 그대로 재현됐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 2006년 몬타나에서 발굴된 두 공룡의 화석. 사진=AP 연합뉴스
지금으로부터 약 6700만 년 전 이 지역에서 티라노사우루스와 트리케라톱스의 전투가 벌어졌고 알 수 없는 이유로 이들은 뒤엉킨 채 한꺼번에 매장돼 화석화됐다. 티라노사우루스는 잘 알려진대로 최강의 육식공룡이며 ‘세 개의 뿔’이 특징인 트리케라톱스는 우락부락한 외모와는 달리 초식공룡이다.

확대보기
▲ 두 공룡의 화석 형태를 묘사한 이미지
특히 이 화석은 보존상태도 매우 좋아 높은 연구가치로 평가 받았으나 이후 법적 소송에 휘말렸다. 이 화석의 소유권을 놓고 땅 주인과 채굴권을 가지고 있던 권리자 간의 법적 분쟁이 벌어진 것으로 지난 6월 항소법원은 이 화석을 땅 주인의 것으로 판결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스 캐롤라이나 자연과학박물관의 친구'라는 이름의 비영리단체는 이 화석을 개인 펀드로 취득했으며 박물관에 기증하겠다고 발표했다. 노스 캐롤라이나 자연과학박물관 에릭 도프만 관장은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고생물학적 발견 중 하나를 소장할 수 있게 돼 너무나 기쁘다"면서 "2022년에 일반 전시는 물론 연구용과 과학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초등생 성폭행 9차례 후 아이까지 출산한 여성 교사, 결국
  • 자꾸 배 불러와 병원갔더니…中 생후 4개월 영아 몸속에서 ‘
  • 26조원 금은보화 가득…콜롬비아 ‘전설의 보물선’ 인양한다
  • “우주에서 미사일 요격 성공”…이스라엘, 증거 영상 공개
  • 아빠가 사온 골동품 시계 알고보니 ‘2차대전 군용품’…수십
  • “하마스가 집단 강간·살해하는 장면, 똑똑히 다 봤다” 끔찍
  • 우크라, 트럭에 100년 된 기관총 싣고 러 드론에 ‘탕탕탕
  • 한국서 유행하는 ‘당근 칼’ 알고보니 중국서는 이미 금지령
  • 악령 쫓으려 점쟁이에 돈 바치고 성관계까지…피해 여성 100
  • “대변 찍어 먹어봐”…명문 학교서 벌어진 충격적 학폭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