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차기 호위함 배치 III 엔진으로 선정된 ‘MT30 가스터빈 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군의 차기 호위함 배치 III의 가스터빈 엔진으로 선정된 롤스로이스의 MT-30 사진=롤스로이스

12월 2일, 세계적인 항공 및 선박 엔진 제작업체인 롤스로이스는 서울 시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사의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이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는 해군의 차기 호위함 배치 III의 가스터빈 엔진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는 이미 해군의 차기 호위함 배치 II 건조계획을 통해 총 8척의 함정에 혁신적인 최신 하이브리드 추진 체계를 성공적으로 배치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즉 복합식 추진체계 방식은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전기 추진 방식으로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나는 한편, 유사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해 우리 해군의 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각 함정은 4대의 롤스로이스 MTU 디젤 발전기로 구동되는 전기 추진 모터와 단일 MT30 가스터빈으로 동력을 제공한다.

▲ 롤스로이스는 해군의 차기 호위함 배치 II 건조계획을 통해 총 8척의 함정에 혁신적인 최신 하이브리드 추진 체계를 성공적으로 배치하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차기 호위함 배치 II의 선도함은 대구함으로 알려져 있다. 차기호위함 배치 II에 이어 배치 III 에도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이 적용됨에 따라, 공통된 예비부품과 지원 인프라 및 교육 등에 있어서 경제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배치 II에 이어 롤스로이스는 차기 호위함 III를 위해 MT30 함정용 가스터빈과 함께 EHM(Engine Health Management)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EHM 기술은 신뢰할 수 있는 엔진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여 자산 가용성을 극대화하고, 운항 중 유지보수 작업을 최적화한다. 또한 소수 정예화되는 해군부대를 지원하고, 유지보수 인력과 비용을 절감하는 등 함정 수명주기 전반에 걸쳐 여러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

▲ 21세기형으로 설계된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은 이미 해상에서 입증된 장기적 안정성과, 탁월한 수명주기 성능 및 운영비용과 효율성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롤스로이스

21세기형으로 설계된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은 이미 해상에서 입증된 장기적 안정성과, 탁월한 수명주기 성능 및 운영비용과 효율성을 제공하고 있다. MT30 가스터빈은 미 해군의 프리덤급 연안전투함과 줌월트급 구축함을 비롯해, 우리 해군의 대구급 호위함, 영국 해군의 퀸 엘리자베스급 항공모함, 이탈리아 해군의 강습상륙함 등 전 세계 여러 해군 함정의 주요 동력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30FFM 호위함을 비롯해 캐나다 해군, 호주 해군, 영국 해군의 Type 26 글로벌 전투함 프로그램을 위한 단일 가스터빈 기반의 CLDLOG(Combined Diesel Electric or Gas) 구성을 위한 동력원으로 MT30이 선정되기도 했다.

▲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이 장착될 차기 호위함 배치 III는 3,500톤급 신형 호위함으로 총 6척이 도입될 예정이다. 사진=현대중공업

MT30 함정용 가스터빈이 장착될 차기 호위함 배치 III는 3,500톤급 신형 호위함으로 총 6척이 도입될 예정이다. 1번함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되어 2024년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차기 호위함 배치 III는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500 톤으로, 최대 55km/h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또한 차기 호위함 가운데 최초로 360도 전 방위 탐지, 추적, 대응이 가능한 4면 고정형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를 탑재해 기존 호위함 대비 대공 방어 능력이 크게 강화된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