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익사사고 줄어들까…이스라엘, 인명구조요원 돕는 AI 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익사사고 줄어들까…이스라엘, 인명구조요원 돕는 AI 기술 개발

해수욕장 익사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해류가 갑자기 바다 쪽으로 빠져나가는 이안류 현상이나 수상 보트 전복 또는 조수 변화에 따라 발생한 웅덩이에 빠지는 일이 있다. 하지만 이런 사례는 해변을 찾는 사람들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 인명구조요원들이 끊임없이 경계해야 하는 위험 중 일부일 뿐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익사는 불의의 사망 원인 중 3위로 전 세계적으로 해마다 몇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있다. 이스라엘의 신생기업 사이트비트(Sightbit)가 익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인공지능(AI) 기술에서 찾아냈다고 미국 CNN 등 외신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사이트비트라는 이름의 AI 기술을 활용한 감시 카메라 시스템으로, 해변의 잠재적 위험을 감지해 인명구조요원의 감시 활동을 지원한다.

인명구조요원이 하는 일은 수영장 주변이나 해변 또는 물속에서 일어나는 사고를 예방하고 비상 상황에 대응하는 것이다. 하지만 항상 구조요원이 모든 상황을 감시할 수 없어 그 점이 사고가 일어나는 방식이라고 네타넬 엘리아브 사이트비트 최고경영자(CEO)는 말했다. 이어 구조요원의 임무 90%가 감시 활동으로 이들은 그저 한 발 앞서 구조하려고 노력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엘리아브 CEO는 또 분석이나 감시 활동은 사람보다 컴퓨터가 일반적으로 더 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엘리아브 CEO에 따르면, AI를 활용한 감시 시스템은 사람보다 80% 더 빠르다. 따라서 물과 관련한 위기 상황을 더 빨리 감지할 수 있어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기 전에 인명구조요원에게 알릴 수 있다는 것이다.

사이트비트의 AI 감시 시스템은 총 3대의 카메라로 구성돼 있고 각각 100~150m 범위를 감시할 수 있다. 어린이 혼자 물가에 접근했을 때와 같이 위험한 상황을 감지하면 인명구조요원에게 그 즉시 알린다.



엘리아브 CEO는 “AI 시스템은 주위 감시나 위험 평가, 위기 감지를 수행해 인명구조원에게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한다”면서 “덕분에 인명구조요원은 사고를 막기 위해 재빨리 움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시스템은 아직 미세 조정 작업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최근 텔아비브 인근 해변에서 시범 운용했을 때 시스템이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해서 여러 차례 오인 신고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기업은 위험을 측정하는 알고리즘을 재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사이트비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