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장터에 층층이 쌓인 ‘COVID’ 관…코로나에 무너지는 독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 작센주 마이센에 있는 한 화장터 대기실에 수많은 관이 겹겹이 쌓여있다. 이중 절반 이상은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담은 관이다. 사진=AFP 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일에서 현재 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독일 내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큰 지역인 동남부 작센주(州) 마이센이다. 소득수준이 낮고 오래된 도시로 알려진 마이센에서는 지난달에만 1400명 이상이 사망했다. 그 전달에 비해 2배에 달하는 수치다.

현지에서 화장터를 운영하는 조르샬 다크는 “지난달 사망한 1400여 명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번 달에는 총 1700건 정도 화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실은 관이 밀려들면서 화장터 직원들도 감염의 위험이 높아진 상황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의 관에는 흰색 분필로 ‘COVID’라고 적혀있고, 화장터 업체는 직원들에게 해당 관을 운반할 때에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 독일 작센주 마이센에 있는 한 화장터 대기실에 쌓인 관 중 하나.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담은 관에는 이처럼 ‘COVID’라는 글자가 쓰여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시간으로 13일 하루 동안에만 수백 구의 시신을 담은 관이 화장터로 몰려들었고, 이를 수용할 만한 공간이 부족해지자 화장터 측은 관을 2~3층으로 겹쳐 쌓아 놓을 수밖에 없었다.

현지에서는 마이센 지역의 쌓인 관들이 ‘무지에 대한 증거’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부 주민들이 자가격리 규칙 또는 방역 규칙을 위반한 채 거리를 활보했고, 독일 당국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지난해 11월에야 도입한 것이다.

결국 작센주 당국은 자가격리 등의 방역 규칙을 반복적으로 위반한 사람들을 따로 모아두는 시설을 만들 계획까지 내놓았다. 코로나19 피해가 큰 남서부의 바덴뷔르템베르크 지역 역시 방역수칙을 반복적으로 어기다 구금된 사람들을 따로 수용하는 시설을 계획중이며, 해당 시설에는 경찰이 배치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 독일 작센주 마이센에 있는 한 화장터 대기실로 관을 옮기는 직원. 쌓여있는 것 중 절반 이상은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담은 관이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더 큰 문제는 독일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까지 발견됐다는 사실이다. 이에 당국은 19일 연방정부와 16개 주의 합동회의를 열고 추가 봉쇄조치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미 강력한 봉쇄령을 시행 중인 독일에서 도입 가능한 추가 봉쇄 조치로는 야간 통행금지, 재택근무확대, 공공교통수단과 슈퍼마켓 등 생필품 상점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이다.

한편 독일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명을 오가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하루 사망자 수가 1244명에 달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20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