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쌍둥이 형제와 결혼한 쌍둥이 자매, 임신도 나란히 “사촌이자 형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둥이 형제와 결혼해 한집에 사는 쌍둥이 자매가 임신도 나란히 했다. 자매 중 한 명은 21일(현지시간)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데일리메일은 일란성 쌍둥이인 조시 살리어스, 제러미 살리어스(35) 형제와 브리타니 딘, 브리아나 딘(33) 자매가 동시에 임신했다고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주 트윈스버그에서는 1976년부터 매년 8월 전 세계 쌍둥이 수천 쌍이 집결하는 축제가 열리고 있다. 버지니아주 출신 쌍둥이 딘 자매와 테네시주 출신 쌍둥이 살리어스 형제도 2017년 8월 바로 이 축제에서 처음 만난 한눈에 반했다. 이후로 함께 데이트를 즐기던 네 사람은 살리어스 형제가 한날한시 같은 장소에서 딘 자매에게 동시에 청혼하면서 부부가 됐다.

2018년 8월 쌍둥이 축제를 다시 찾은 일란성 쌍둥이 부부 두 쌍의 결혼식은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게 똑같았다. 쌍둥이 형제는 턱시도를, 쌍둥이 자매는 웨딩드레스와 부케를 같은 걸로 맞췄다. 쌍둥이 축제에서 열린 결혼식이다 보니 신랑·신부는 물론 하객까지 모두 쌍둥이인 진풍경이 연출됐다.



유례없는 쌍둥이 가족을 이룬 네 사람은 동반 신혼여행 후 트윈스버그에 터를 잡고 한집에 살며 모든 삶의 여정을 함께하고 있다. 미국과 호주를 넘나들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 21일 브리타니-조쉬 부부가 건강한 아들을 얻었다. 조쉬는 “건강한 사내아이가 태어났다”면서 “브리아나-제러미 부부의 아기도 얼른 세상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임신도 마찬가지다. 쌍둥이 자매는 결혼 3주년에 맞춰 나란히 임신했다. 지난해 8월 임신 소식을 전한 딘 자매는 “아기들은 서로 사촌지간이면서 동시에 유전적으로 완전한 형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21일 브리타니-조시 부부가 건강한 아들을 얻었다.

조시는 “건강한 사내아이가 태어났다”면서 “브리아나-제러미 부부의 아기도 얼른 세상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촌지간이자 형제자매가 될 아기들은 네 명의 부모 사랑을 독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