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입양과 파양을 3번 반복한 英 고양이의 안타까운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 번의 파양을 겪은 뒤 영원한 가족을 기다리는 영국 고양이 오스카

입양과 파양을 무려 3번이나 반복한 고양이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졌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8일 보도에 다르면 ‘오스카’라는 이름의 생후 10년 유기묘는 2019년 10월 한 보호소 웹사이트에 소개된 뒤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았다.

이후 한 가족과 연이 닿아 입양이 결정됐지만, 당시 주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오스카를 파양했다.

보호소 측은 “오스카는 매우 사랑스러운 고양이지만 가끔 사나운 모습을 보일 때가 있다”면서 “첫 번째 파양 후 다시 보호소로 돌아온 뒤 새로운 가족을 기다렸다”고 당시를 전했다.

하지만 이내 찾은 가족들과도 이별을 겪어야 했고, 오스카는 결국 세 번의 파양 끝에 지난해 9월 보호소로 돌아와야 했다.

보호소 측에 따르면 마지막 세 번째 파양의 원인은 새 주인에 대한 공격이었다. 외향적이고 모험심이 넘치지만 가끔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등 예측할 수 없는 순간들이 이어지자 새 주인이 파양을 결정했다는 것.

▲ 세 번의 파양을 겪은 뒤 영원한 가족을 기다리는 영국 고양이 오스카

이 고양이가 공격성을 드러내는 순간들의 공통점은 ‘나이 든 여성’인 것으로 보호소 측은 보고 있다. 젊은 사람 또는 남성에 대해서는 적대감을 드러내지 않는 반면, 나이 든 여성에게는 유독 높은 공격성을 보이고 이러한 성격이 파양으로 이어지는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

보호소의 한 관계자는 “오스카가 나이 든 여성에게 주로 공격성을 보이는 것 같다. 다만 우리 보호소에서는 특정인에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오스카를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면서 “단순히 우연일 수 있겠지만 과거 특정 연령의 여성과 관련된 트라우마를 겪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스카의 새 주인은 젊은 사람이거나 남성이길 바란다. 또 짧은 시간 내에 익숙해지길 바라기보다는 주인과 독립적으로 생활하며 서서히 가족이 될 수 있도록 기다려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호소 측은 오스카가 오래도록 머무를 수 있는 새 집과 가족을 찾는 날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