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펭귄이 노란색이네?…대서양 섬에서 돌연변이 킹펭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만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몸 일부가 노란색인 돌연변이 펭귄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지 등 외신은 남대서양에 위치한 영국령 사우스조지아 섬에서 노란 펭귄 한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벨기에의 야생사진작가 이브 아담스(43)가 발견해 촬영한 이 펭귄은 킹펭귄 종으로 한눈에 봐도 검은색 대신 마치 물감을 바른듯 밝은 노란색으로 빛난다. 아담스는 "지난 2019년 12월 투어 중 이 노란 펭귄을 처음 발견했다"면서 "이 섬에 약 12만 마리의 펭귄이 살지만 단 한마리 유일한 노란색 펭귄이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렇다면 왜 이 펭귄은 다른 펭귄과 다른게 노란색의 깃털 등을 갖게된 것일까? 전문가들은 이 펭귄이 선천성 유전질환인 루시즘(leucism)을 갖고 태어난 것으로 보고있다. 루시즘은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알비노와 마찬가지로 몸에서 멜라닌 합성이 결핍돼 생긴다. 그러나 색소를 아예 만들어내지 못하는 알비노와 달리 루시즘은 일부 만들어내기 때문에 이처럼 일부 털만 색이 변하기도 한다.



아담스는 "당시 8주 동안 탐험을 하며 수천 장의 사진을 촬영했는데 이 사진은 이중 가장 독보적이고 놀라움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