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친구야 일어나”…교통사고 당한 친구 곁 지킨 강아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친구야 일어나”…교통사고 당한 친구 곁 지킨 강아지

가족이나 친구가 아파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고 가슴 아파하는 이는 인간 만이 아닌 것 같다. 최근 브라질에서 교통 사고로 다친 강아지 곁을 또 다른 강아지가 지키는 모습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많은 사람이 눈시울을 붉혔다.

영국 데일리스타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오후 브라질 동북부 세아라주 이구아투의 한 도로에서 개 한 마리가 차에 치여 쓰러진 채 움직이지 못했다. 옆에는 또 한 마리의 개가 다친 개를 지켜보듯 앉아 있었다. 이 개는 가끔 앞다리로 다친 개를 깨우려고 하거나 얼굴을 핥아주며 그 자리를 절대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

나중에 이들 강아지를 본 한 행인이 현지 비영리(NGO) 동물보호단체인 ‘아도타 이구아투’에 연락해 보호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개를 치료할 수의사가 없어 이 단체는 어쩔 수 없이 두 강아지의 보호를 다음 날로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자원 봉사자들은 수의사와 함께 두 마리가 있는 현장으로 출동했다. 다친 강아지는 많이 약해져 있었는데 다른 강아지가 밤새 곁을 지킨 듯한 모습이었다.

이들은 부상당한 강아지를 보호하려고 했지만 다른 강아지는 처음에 자기 친구가 납치된다고 생각했는지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 결국 강아지를 안심시켜 두 마리 모두 차에 태워 보호할 수 있었다.

이때 현장에 출동한 동물간호사 마리나 아순상은 “이 강아지는 다친 강아지를 핥아주고 깨우려 했다. 이후 우리가 다친 강아지를 차에 태우자 다른 강아지 이미 차 안으로 뛰어올라 탔다”면서 “이 강아지는 병원에 도착해서도 다친 친구 곁을 떠나려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리나 간호사에 따르면, 이들 강아지가 형제인지 아닌지는 아직 모르지만 두 마리 모두 생후 9개월에서 12개월 사이로 추정되고 있다.

다행히 다친 강아지는 치료 효과가 있어 현재 스스로 걸을 수 있을 만큼 회복했지만, 골절 여부를 검사받을 예정이다.

보호단체의 인스타그램에는 한 강아지가 반갑게 꼬리를 흔들며 부상에서 회복한 강아지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담겼다. 두 마리는 각각 카주와 카스타냐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새 가족을 찾을 때까지 단체에서 임시 보호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아도타 이구아투/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