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뉴질랜드서 고래떼 수십 마리 좌초…또 미스터리 떼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질랜드 남섬 북쪽에 있는 페어웰 사취에 좌초된 긴지느러미돌쇠고래를 구조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사진=AFP 연합뉴스

▲ 뉴질랜드 남섬 북쪽에 있는 페어웰 사취에 좌초된 긴지느러미돌쇠고래를 구조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사진=AFP 연합뉴스

 

뉴질랜드 해변에서 긴지느러미들쇠고래 약 50마리가 좌초된 채 발견돼 구조작업이 펼쳐졌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질랜드 남섬 북쪽에 있는 페어웰 사취(한쪽은 육지와, 한쪽은 바다 쪽으로 뻗어 나간 모양의 모래 퇴적 지형)에 고래 떼가 좌초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지 전문가들과 자원봉사자 약 70명은 이날 오전부터 좌초된 긴지느러미들쇠고래를 다시 먼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한 구조작전을 시작했다.

그러나 구조가 시작될 당시 이미 고래 십여 마리의 목숨이 끊어진 후였다. 구조대는 이날 저녁 만조가 되자 인간사슬을 형성해 고래가 스스로 먼바다로 헤엄치도록 유도하기도 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고래들은 좀처럼 깊은 물로 헤엄치려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구조대에 따르면 밤새도록 고래를 뭍에서 멀어지게 하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다음 날인 23일 아침까지 여러 마리가 여전히 해변에 머물러 있었다.

이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고래는 총 20여 마리에 달한다.

현장에 있던 메시대학 고래류생태연구그룹의 카렌 스톡킨 소장은 이날 살아남은 긴지느러미들쇠고래의 수는 처음 발견 당시의 약 절반 정도인 28마리이며, 이들은 여전히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 지난해 11월 뉴질랜드 채텀제도에서 고래와 돌고래 130여 마리가 좌초돼 떼죽음을 당했다

한편 길이 5㎞의 페어웰 사취에서 특히 매년 초에 고래와 돌고래가 빈번하게 좌초되는데, 이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같은 장소에서 발생했던 마지막 대량 좌초는 2017년 2월로, 고래 600~700마리가 좌초돼 이중 250마리가 목숨을 잃었었다.

지난해 11월에는 뉴질랜드 중동부 남태평양에 있는 채텀제도에서 돌고래와 고래 13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됐다.



일부 전문가들은 고래나 돌고래 무리가 좌초돼 목숨을 잃는 이러한 현상이 질병이나 지리적 특성, 빠르게 달라지는 조류와 극변하는 날씨, 바닷길을 잘못 찾아드는 일 때문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