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으로 꺼져, 일본놈아” 한국계 임산부에 인종차별 폭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5일 호주 뉴스코퍼레이션은 함께 병원을 찾은 한인 3세 부부가 백인 여성으로부터 역겨운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동양인 증오범죄가 더욱 급증한 가운데, 호주에서 한국계 부부를 상대로 한 인종차별 사건이 벌어졌다. 부부 중 아내는 임신 상태였다. 25일 호주 뉴스코퍼레이션은 함께 병원을 찾은 한인 3세 부부가 백인 여성으로부터 역겨운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한국계 호주인 제이 신은 지난 23일 임신한 아내와 서호주 퍼스 캐닝베일의 한 방사선 클리닉을 찾았다. 그런데 태아 초음파 검사를 위해 병원 대기실에 있던 이들에게 다른 백인 환자 한 명이 갑자기 시비를 걸어왔다. 중년의 백인 여성은 신씨 부부를 향해 다짜고짜 “너희 나라로 꺼져”라며 폭언을 퍼부었다.

신씨는 “사건 당일 오후 2시쯤 아내와 병원 대기실에 앉아 스마트폰을 보고 있었는데, 옆자리 백인 여성이 ‘내 엉덩이 번역해봐’라는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 이후 인종차별적 비방을 미친 듯 퍼붓더니 ‘너희 나라로 꺼져, 닙스’라더라”고 밝혔다. 닙(Nip)은 일본계를 비하하는 은어다.

둘째 임신 19주 차인 아내까지 싸잡아 모욕당하자 화가 난 신씨는 “우리한테 한 소리냐.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냐”고 항의했다. 호주에서 나고 자란 한인 3세 신씨는 “지금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했느냐. 나는 이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맞섰다. 그러자 백인 여성은 “나한테 소리 지르지 마라”며 도리어 성을 냈다. 남편으로 보이는 백인 남성은 멀뚱히 앉아만 있을 뿐이었다.



그 사이 신씨의 아내는 카메라를 꺼내 들고 현장을 촬영했다. 신씨는 촬영이 시작되자 백인 여성의 폭언도 그나마 잠잠해졌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악화하자 제지에 나선 병원 관계자는 백인 여성과 신씨 모두에게 다른 자리로 이동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백인 여성은 자리를 뜨면서도 끝까지 “중국으로 꺼져”라는 말을 중얼거렸다.

신씨는 “진료 절차에 대한 불만을 애꿎은 우리한테 터트린 것 같다. 백인 여성이 진료실에 남편 없이 혼자 들어가야 했던 상황에 대해 우리에게 화풀이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자주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인종차별은 분명 여전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신씨는 “나는 호주에서 나고 자랐지만, 17살 때 호주로 온 이모들이 비슷한 상황에 부닥쳤을 때 나만큼 잘 대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인종차별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만약 가해 여성을 다시 만난다면 다양성 교육을 해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병원 측 대처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신씨는 “당시 직원 대처가 놀라웠다. 우리가 아닌 백인 부부를 호위했다”며 불만을 표했다. 뉴스코퍼레이션은 병원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병원이 언급을 회피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