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거대 악어 위장서 반려견 인식표 등 기이한 물건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거대 악어 위장서 반려견 인식표 등 기이한 물건 나와

최근 미국의 한 죽은 악어 위장 속에서 25년 전 사라진 개 한 마리의 인식표를 포함한 기이한 물건이 대거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육식 동물인 악어는 이번 발견에서 알 수 있듯이 움직이는 모든 것을 먹으려는 성향이 강한 모양이다.

미국 WCIV 방송 등 현지매체는 지난 8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 카운티에 있는 에디스트강 유역에서 몸길이 3.65m의 악어 한 마리가 사유지를 배회하다가 총에 맞아 죽었다고 전했다.

그후 문제의 악어는 가축뿐만 아니라 야생 사냥감을 도축하고 처리할 수 있는 레이브넬 교외 육류 시장인 코드레이스로 옮겨졌다.

코드레이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보통 악어 위장 속 내용물을 공개하지 않지만 이번은 예외라고 밝혔다.

▲ 죽은 악어의 몸무게는 445파운드(약 201.8㎏)로 확인됐다.

이 시장에서 악어는 몸길이 3.65m, 몸무게 201.8㎏에 달하는 것으로 측정됐지만, 이런 크기보다 충격적인 이유는 위장 속에 들어있던 내용물에 있다.

악어 위장에는 먼저 중형 크기의 고양잇과 야생동물인 보브캣의 발톱이 여러 개 들어있었는데 이는 이 악어가 적어도 한 마리 이상의 보브캣을 잡아먹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또 거북이 등껍질 조각들도 있어 희생된 거북은 이 악어로부터 무방비 상태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 악어 위장속에서 나온 기이한 물건들.

게다가 점화 플러그나 탄피와 같이 먹지 말아야 할 물건도 악어 위장에서 나왔다.

심지어 악어 위장에는 반려견 인식표가 5개나 나왔다. 이들 인식표가 반드시 개를 잡아먹었다는 점을 뜻하지 않지만 가능성은 있다는 것이다. 그중 두 인식표는 새겨진 글씨를 읽을 수 있고 이중에서 한 인식표에 새겨진 전화번호는 연락이 가능했다.



코드레이스 측이 전화를 통해 확인한 결과, 이 악어가 죽임을 당한 곳과 같은 지역의 사유지에서 24년 전 한 남성이 사냥개를 잃어버린 것으로 나타났다.

코드레이스 직원은 WCC와의 인터뷰에서 “남성과 얘기했는데 그는 24년 전 문제의 악어가 살해된 곳의 강 건너편에서 살고 있었다”면서 “그래서 그는 자신의 개가 악어에게 잡아먹혔다고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코드레이스 직원에 따르면, 실종된 개는 무게 약 36㎏의 중형견 크기였다.

문제의 악어를 코드레이스로 옮긴 네드 맥닐리는 WCC에 내 소유지에는 많은 늪지가 있고 악어가 자주 드나든다고 말했다. 맥닐리와 코드레이스는 이번 악어의 나이를 정확하게 추정할 수 없었지만 나이가 많다고 추정했다.

사진=코드레이스/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