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쌍권총 든 13살 ‘꼬마 강도’ 파문…탈출하더니 또 사고 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이른바 '쌍권총 동영상'으로 아르헨티나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13살 꼬마 강도가 또 사고를 쳤다.

1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어린이는 자신의 동네에서 길을 가던 전기수리공을 벽돌로 공격하고 핸드폰을 강탈했다.

경찰에 따르면 어린이 강도는 체포된 직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모처 시설에 격리됐다. 경찰은 꼬마 강도가 격리된 장소를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와 같은 탈출극이 또 벌어질까 우려해서다.

아르헨티나 투쿠만주(州)의 한 빈민촌에 사는 문제의 어린이는 지난해 11월 탄창을 허리춤에 꽂은 채 양손에 권총을 들고 누군가를 협박하는 동영상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면서 전국적인 유명 인사가 됐다.

알고 보니 문제의 어린이는 일찌감치 범죄세계에 입문한 아이였다. 이 어린이는 주로 택시를 털던 강도였고, 복수의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라 있었다. 문제의 어린이가 쌍권총을 들고 거리에서 협박 영상을 찍어 SNS에 올린 건 마약을 파는 동네의 한 범죄조직에게 겁을 주기 위해서였다.

영상이 큰 파문을 낳자 경찰은 어린이의 신병을 확보, 보호시설에 넘기는 한편 양육의 책임을 다하지 않은 혐의로 부모를 조사하기로 했다. 꼬마 강도가 양손에 들고 설치던 권총은 모두 친부의 것이었다.

현지 언론이 동영상을 보며 10살 안팎으로 추정했던 꼬마 강도의 나이는 13살로 확인됐다. 하지만 아이는 초등학교도 마치지 않은 상태였다. 이게 지금까지 알려진 쌍권총 영상 사건의 전모였다.

하지만 문제의 어린이는 지난해 11월 보호시설에서 곧바로 탈출했다. 탈출을 도운 건 범죄세계의 '대선배'이기도 한 아이의 친부였다고 한다.

보호시설을 빠져나온 어린이는 빈민촌 주변에서 강도 행각을 벌이며 동네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익명을 원한 한 주민은 "경찰에 여러 번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면서 "동영상 파문이 터졌을 때 잠깐 관심을 보이는 듯했던 경찰이 완전히 수수방관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은 현지 언론의 취재에서도 드러났다. 현지 언론은 "아이에게 권총을 허락한 부모에 대한 조사가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취재했지만 경찰이나 검찰 그 어느 곳에서도 명쾌한 답을 주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용두사미가 되면서 아이가 또 강도행각을 벌였다는 것이다.



동네 주민들은 꼬마 강도가 14살 미만 촉법소년이라는 데 주목한다. 경찰이 사건을 제대로 마무리하지 않은 건 어차피 형사처분이 불가능한 촉법소년이기 때문이 아니냐는 것이다.

한 남자주민은 "벽돌 공격을 당한 남자가 목숨을 건졌기에 다행이지 사람이 죽었어도 문제의 어린이는 풀려났을 것"이라면서 "법을 무서워하지 않는 14세 미만 범죄자들이 나라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