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끝났나? 美 뉴요커 수백 명, 주말 밤 ‘광란의 파티’(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9~10일 주말 밤, 뉴욕 맨해튼에 있는 워싱턴 스퀘어 공원에 모인 수 백명의 뉴요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야간 파티를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지난주 미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8만 명에 육박하는 등 보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뉴욕 맨해튼에서는 주말 밤 동안 수 백 명이 모인 광란의 파티가 열렸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과 10일 밤, 주말을 맞아 수 백 명의 시민이 워싱턴 스퀘어 공원으로 몰려들었다. 사람들은 공원의 랜드마크 아래에 모여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고 술을 마시며 코로나19 팬데믹을 잊은 듯 야외 파티를 즐겼다.

현장에 있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턱까지 내린 상태였고, 사회적 거리두기는 완전히 무시됐다.

뉴욕 경찰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무시한 사람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현장에 출동했다. 밤 12시가 넘은 시간, 수십 명의 경찰이 현장에 급습해 광란의 파티를 즐기는 사람들을 해산시키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해산을 거부하며 경찰에게 물건을 던지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는 사람도 있었으며, 새벽 2시가 넘어서야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완전히 흩어졌다.

워싱턴 스퀘어 공원은 맨해튼 남쪽 그리니치빌리지에 위치한 곳으로, 낮밤 가리지 않고 그림을 그리거나 춤을 추는 사람,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를 부르는 사람 등 자유롭게 예술을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이던 지난해 5월, 워싱턴 스퀘어 공원의 야경 모습

▲ 지난 주말,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야간 파티를 즐긴 뉴요커 수백 명의 모습

뉴욕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만큼 학생들도 많이 찾는 명소였고,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에도 변함이 없었다. 현지에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 확산 위험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심야 파티가 해당 공원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는 지난 몇 주 동안 코로나19 백신 접종비율을 높이긴 했으나, 캘리포니아발 변이 바이러스 등 여전히 위협 요소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0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89만 7000여명, 누적 사망자는 55만 8000여 명이다. 10일 기준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6만 8000여 명으로 지난달 10일과 견줘 20% 이상 증가했다. 사실상 4차 대유행에 직면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