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악어에 꼬리 물린 누, 목숨 건 줄다리기 끝에 승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영양의 일종인 누 한 마리가 포식자인 악어에게 꼬리를 물린 상태에서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애쓴 끝에 자기 목숨을 지키는 모습이 SNS상에 공개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케냐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있는 마라강에서 누 한 마리가 한 악어에게 꼬리를 물린 채 목숨을 건 줄다리기를 벌여 승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최근 공개돼 많은 사람의 주목을 끌었다.

해당 영상에서 몸무게 약 130㎏으로 추정되는 이 다 자란 누는 자신보다 몸무게가 두 배 이상 많이 나가는 나일 악어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무려 25초 동안 계속해서 자신의 꼬리를 물고 늘어지는 악어를 끌고 가다가 기적적으로 마른 땅을 밟은 덕에 자기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 놀라운 장면은 당시 누 떼를 비롯한 많은 초식 동물의 마라 강 횡단을 촬영하던 와일드어스TV의 한 카메라맨에 의해 포착됐다.



이에 대해 와일드어스TV의 공동설립자 에밀리 월링턴은 “이 누가 반대편에 가까워지기 시작했을 때 매우 큰 악어 몇 마리가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 악어는 누와 같은 초식동물이 오기만을 기다린다”면서 “이들 포식자는 이 시기까지 굶주렸기에 가능한 한 많이 잡아먹으려 애쓴다”고 설명했다.

매년 9월이면 누를 비롯해 얼룩말과 톰슨가젤 등 초식동물은 신선한 풀을 먹기 위해 비가 내리는 곳으로 이주하기 위해 마라강을 건너 장관을 이룬다. 이때 악어 등 많은 포식자가 강물에 빠진 초식동물을 사냥하는데 누의 경우 150만 마리 중 약 6000마리가 죽임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와일드어스TV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