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백신 줄게” 미끼로 소녀 유인 집단성폭행…절박함 이용하는 인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9일(현지시간)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한 유가족이 인도 뉴델리 화장장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가족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EPA 연합뉴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8만 명에 육박하는 등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인도에서 백신을 미끼로 한 집단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인도 지뉴스는 백신에 대한 절박함을 이용해 어린 소녀를 유린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전했다.

27일 인도 동부 비하르주 파트나의 보건소에서 남성 2명이 한 소녀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백신 접종을 해주겠다”며 소녀를 꼬드겨 인근 폐가로 유인한 후 집단성폭행했다. 가까스로 탈출한 소녀는 가족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았고, 이를 안 가족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

피해 소녀는 경찰 조사에서 백신을 주겠다는 말을 믿고 따라갔다가 변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가해자들은 소녀가 거칠게 저항하자 손과 발을 묶어 결박하고 손수건으로 입을 틀어막는 등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 2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 27일(현지시간) 비하르주 주도 파트나에서 주민들이 의료용 산소통을 충전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신화 연합뉴스

소녀의 진술을 토대로 범인 검거에 나선 경찰은 사건 다음 날인 28일 은신처를 급습해 가해자 2명을 모두 체포했다. 경찰은 피해 소녀가 만 18세 미만이 맞는지 정확한 나이를 측정하기 위해 검진을 진행 중이다. 소녀의 연령이 만 18세 미만으로 확인되면 가해자들은 특별법에 따라 더 강력한 처벌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된 2차 유행으로 인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백신을 미끼로 한 집단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비하르주 파트나 역시 하루 평균 2200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하지만 병상은 물론 산소도 부족해 적절한 의료 처치는 꿈도 못 꾼다. 25일에는 파트나 캉카바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4명이 산소 부족으로 사망했다. 아예 병원에는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입구에서 숨지는 환자도 허다하다.

▲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숨진 환자 시신의 화장이 치러지고 있는 인도 뉴델리의 화장터./로이터 연합뉴스

인도 전역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태는 재앙에 더욱 가깝다. 29일 기준 인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7만9000여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8일 연속 30만 명대 기록이다. 누적 감염자는 1830만 명이다. 일일 사망자 수도 이틀 연속 3000명을 넘어서는 등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24시간 화장장을 가동해도 쏟아지는 시신을 처리하기에는 역부족일 지경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절박함을 이용한 암시장이 성행 중이다. 25일 BBC에 따르면 병원에 입원하지 못한 코로나19 환자에게는 목숨줄이나 다름없는 산소통이 암시장에서 기존 6000루피(약 9만 원)보다 10~20배 높은 5만 루피(약 75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암시장 폭리를 감수하고라도 제대로 된 물건을 구할 수 있으면 다행이다. 온라인에서는 가짜약 사기가 기승을 부려 코로나 지옥에 빠진 환자들을 곤궁에 몰아넣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