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축구경기장 만한 ‘세계서 가장 큰 비행기’ 하늘로 날아올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길이 117m에 달하는 날개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가 두번째 시험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회사인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즈 측은 초대형 비행기 스트라토론치(Stratolaunch)의 두번째 테스트 비행을 무사히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사막 위를 날아오른 스트라토론치는 최고 고도 4267m, 최고 속도 320㎞/h를 기록하며 3시간 14분 후 지상으로 안착했다.  

거대한 비행기 두 대를 합쳐놓은 듯한 모습을 한 스트라토론치는 날개 길이 117m, 본체 길이는 72.5m에 달하는 엄청난 크기다. 점보 제트기인 보잉 747의 날개 길이가 70m가 채 안된다는 것과 비교해보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는 대목. 다만 스트라토론치는 승객이나 화물을 실어나르는 일반적인 여객기는 아니다.

원래 스트라토론치의 제작 목적은 하늘 위에서 지구 저궤도에 인공위성을 쏘아올리는 것이었다. 일반적으로 우주선은 지상에서 거대 로켓에 실려 지구 밖으로 나간다. 그러나 이 방식은 비용이 비싼 것은 물론 시간과 공간, 날씨의 제약을 받는다. 이 때문에 스트라토론치같은 거대 비행기에 로켓을 싣고 하늘로 올라간 후 우주로 발사하면 지상 발사의 단점이 대부분 해소된다.

이같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억만장자 폴 앨런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창업자인 앨런은 빌 게이츠보다 더 똑똑하다는 평가를 받는 IQ 170의 천재로 지난 2011년 큰 돈을 투자해 이 회사를 창업했다.



그러나 2018년 림프종으로 사망하면서 그의 꿈이 실현되는 것을 보지는 못했다. 이후 스트라토론치는 그의 누이 조디 앨런이 이어받아 지난 2019년 4월 역사적인 첫번째 테스트 비행에 성공했다. 이렇게 사업은 순항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이후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즈는 2019년 10월 한 사모펀드 회사에 매각됐으며 기체의 제작 목적도 일부 바뀌었다. 주 목적이 위성이 아닌 하늘에서 극초음속기를 발사하는 용도로 변경된 것.

회사 측에 따르면 향후 스트라토론치는 최소 마하5 이상의 극초음속기의 이동식 발사 플랫폼 역할을 맡게된다. 이를 위해 회사 측은 길이 8.5m의 재사용이 가능한 초음속기 '탈론-A'(Talon-A)도 개발 중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