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제발요” 애원에도…VIP 환자에게 어머니 산소통 뺏긴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말,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시의 한 사설 병원에서 산소통을 강제로 빼앗아가려는 경찰과 이를 막아선 소년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결국 40만 명을 돌파했다. 병상이 부족해 적절한 치료도 못 받고 길바닥에서 죽어 나가는 환자와, 화장터가 모자라 주차장에서 시신을 태우는 유가족으로 연일 지옥 같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하지만 뿌리 깊은 카스트 전통은 이런 ‘코로나 지옥’ 속에서도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목숨보다 계급이 먼저인 인도의 단면은 ‘산소통 쟁탈전’에서 더욱 극명하게 드러난다.

지난달 말,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시의 한 사설 병원에서 산소통을 강제로 빼앗아가려는 경찰과 이를 막아선 소년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다. 30일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경찰은 소년의 어머니가 쓰려던 산소통을 강제로 빼앗아갔다.

관련 영상에는 개인보호장비(PPE)를 입은 소년이 경찰 앞에 무릎을 꿇고 엎드려 “산소통을 돌려달라, 어머니가 죽는다”고 애원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손을 모으고 눈물을 흘리는 소년의 호소에도 경찰은 산소통을 들고 매몰차게 현장을 빠져나갔다. 소년의 어머니는 2시간 뒤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안쉬 고얄(17)이라는 이름의 소년은 현지언론에 “경찰이 어머니에게 줄 산소통을 강제로 빼앗았다. ‘VIP 환자’를 위해 산소통을 가져갔다”고 밝혔다. 계급에 밀려 산소통을 빼앗기는 바람에 어머니를 잃었다는 설명이다.

▲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숨진 환자 시신의 화장이 치러지고 있는 인도 뉴델리의 화장터./로이터 연합뉴스

▲ 인도의 한 노인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아내의 시신을 자전거로 옮기다 힘에 부쳐 떨어뜨리고선 길가에 주저앉아 있다.

관련 영상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아그라 경찰은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보트르 로한 프라모드 총경은 “오히려 소년이 친인척 치료를 위해 산소통 제공을 경찰에 요청했다”면서 “아무도 산소통을 가져가지 않았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영상”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소년의 산소통은 이미 비어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빈 산소통을 왜 빼앗았는지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못했다.

논란이 일자 라지브 크리슈나 치안정감은 엄정 대응을 천명했다. 크리슈나 치안정감은 “산소통 강탈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 후 죄가 있다면 해당 경찰들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27일(현지시간) 비하르주 주도 파트나에서 주민들이 의료용 산소통을 충전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신화 연합뉴스

▲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알라하바드시 외곽의 한 충전소에서 근로자가 의료용 산소통을 충전하는 모습./AP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에게 목숨줄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산소 부족 사태에 시달리고 있는 인도에서는 산소통 하나가 기존 6000루피(약 9만 원)보다 10~20배 높은 5만 루피(약 75만 원)에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한편 2차 유행에 접어든 인도에서는 1일 기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40만1993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특정 국가의 신규 확진자 수가 40만 명을 돌파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1916만4969명으로 불어났다. 미국(3310만3974명)에 이어 세계 2위다.

사망자도 연일 3000명 이상씩 쏟아지며 세계 최고를 기록 중이다. 1일 기준 하루 신규 사망자 수는 3523명이었다. 누적 사망자 수는 21만1853명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