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농지에 지름 100m ‘거대 싱크홀’ 발생…원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멕시코 중부 푸에블라 주 한 농지에 발생한 거대한 싱크홀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멕시코 농지 한가운데 거대한 크기의 싱크홀이 발생해 현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멕시코 중부 푸에블라 주 후안 C 보닐라 마을에 지난달 30일 거대한 크기의 싱크홀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싱크홀 인근 자택에 살고있는 마그달레나 산체스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마치 천둥이 치는듯한 소리가 들렸으며 집에서 불과 몇m 떨어진 곳의 밭이 무너지기 시작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 사진=AF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당초 이 싱크홀은 지난달 30일에는 지름이 약 30m 정도였으나 다음날에는 60m 그리고 지난 1일 80m, 다음날 100m까지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싱크홀로 인한 인명 피해나 주택 등 구조물 손상은 보고되지 않았으나 인근 주택에 사는 주민들은 모두 대피 명령을 받은 상태다.

▲ 사진=AFP 연합뉴스

현재까지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는 조사 중에 있으나 당국은 단층운동이나 토양에 포함된 수분량의 변화 때문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또한 싱크홀이 발생한 지역은 원래 대형 연못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푸에블라 주 미구엘 바보사 주지사는 "싱크홀은 앞으로 더 확장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원인에 대해 분석 중이지만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의 안전"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