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테러리스트 잡는 지옥불 미사일’ AGM-114 헬파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984년부터 미군에 배치된 AGM-114 헬파이어 미사일은, 오늘날 테러리스트 그리고 미국의 적들에게 공포의 무기로 손꼽힌다. 사진=미 공군

지난 1984년부터 미군에 배치된 AGM-114 헬파이어(Hellfire) 미사일은, 오늘날 테러리스트 그리고 미국의 적들에게 공포의 무기로 손꼽힌다. 지난 2004년 팔레스타인의 이슬람 저항운동단체 ‘하마스’를 창설하고 지도자로 활동했던 아메드 야신(Ahmed Yassin)은 이스라엘 공군 공격헬기가 발사한 헬파이어 미사일에 맞고 운명을 달리한다. 

2001년 9.11 테러를 일으킨 오사마 빈 라덴이 조직한 국제 테러단체 알 카에다의 핵심멤버들도, 미 공군이 운용하는 무인 정찰 및 공격기인 MQ-1 프레데터와 MQ-9 리퍼에서 발사된 헬파이어 미사일에 의해 사망했다.

놀라운 정밀도를 자랑하는 헬파이어는 애초 테러리스트를 잡기 위해 개발된 미사일은 아니었다. 공대지 미사일 즉 항공기에서 발사해 지상의 목표물을 공격하는 미사일로 탱크를 파괴하는데 특화되었다. 지난 1974년부터 생산된 헬파이어는 특히 AH-64 아파치 공격헬기에 최적화된 대전차 미사일이었다. 

▲ 지난 2004년 팔레스타인의 이슬람 저항운동단체 ‘하마스’를 창설하고 지도자로 활동했던 아메드 야신은 이스라엘 공군 공격헬기가 발사한 헬파이어 미사일에 맞고 운명을 달리한다. 사진=위키피디아

1975년 9월 30일에 첫 비행에 성공한 당시 미 육군의 차세대 공격헬기 아파치는 이전의 AH-1 코브라와 달리 공격력과 생존성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대전차 미사일을 사용하게 된다.

AH-1 코브라 공격헬기는 BGM-71 토우(TOW) 대전차 미사일을 사용했다. 토우 대전차 미사일은 반자동 유선유도방식을 사용해 적 전차를 조준경으로 계속 조준하기만 하면, 유도장치가 유선으로 미사일을 조종해서 명중시킬 수 있었다. 이전의 수동식 유선유도방식에 비해 운용이 쉬어지고 명중률도 높아진 것이다. 

하지만 미사일이 목표물에 유도될 때까지 공격헬기가 호버링 즉 제자리 비행 상태를 유지해야만 하는 문제가 있었다. 반면 헬파이어는 반능동 레이저 유도방식을 사용해 운용하는 공격헬기뿐만 아니라 다른 공격헬기 혹은 지상의 보병이 레이저 표적지시기를 통해 발사한 레이저의 반사파를 따라 미사일이 표적까지 유도된다. 또한 미사일의 최대 속도는 마하 1.3으로 토우보다 빠르게 비행한다. 이 때문에 토우에 비해 재빠르게 적 전차를 공격하고 위험지역을 이탈할 수 있게 된다.

▲ AGM-114R9X는 일반적인 헬파이어 미사일과 달리 폭발물 대신 수 개의 칼날을 내장하고 있으며 미사일의 운동에너지를 이용해 표적을 제거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미 공군

개량형인 롱보우 헬파이어는 기존의 헬파이어 미사일과 큰 차이를 보인다. 미사일에 밀리미터파 레이더 탐색기가 장착되어, 파이어 앤 포겟(Fire & Forget) 즉 발사 후 망각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러한 헬파이어 미사일은 공격헬기뿐만 아니라 해상작전헬기 혹은 고정익기와 무인기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최소 500m에서 최대 11km까지 사거리를 갖는 헬파이어 미사일은 대전차 외에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면서 탄두도 다양해진다. 

특히 인명살상에 초점을 맞춘 AGM-114R9X는 헬파이어 계열 미사일 가운데 가장 특별한 미사일로 손꼽힌다. 일반적인 헬파이어 미사일과 달리 폭발물 대신 수 개의 칼날을 내장하고 있으며 미사일의 운동에너지를 이용해 표적을 제거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밖에 열과 압력으로 피해를 주는 열압력탄을 내장한 AGM-114N도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