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홍수 후 생긴 거대한 거미줄…알고보니 자연의 경이로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우가 지난자리에 생존을 위한 거미들의 놀라운 모습이 포착되어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끼게 하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호주 7뉴스는 호주 빅토리아 주 이스트 깁스랜드 지역의 산천초목을 뒤덮은 거미줄 모습을 보도했다. 보기에는 마치 공포영화의 한 장면일 수도 있지만 그 속사정을 알고 나면 경이로운 자연의 한 모습 임을 알게된다.

지난 주 호주 빅토리아 주를 강타한 폭우로 2명이 사망하고 수많은 가옥이 침수되는 비 피해를 입었다. 특히 빅토리아 주 남동부에 위치한 이스트 깁스랜드는 물에 잠긴 차안에서 사망한 남성이 발견될 정도로 비 피해가 가장 큰 지역이었다. 폭우는 인간만이 아니라 동물과 곤충에게도 큰 위험을 주는 자연재해이다.

폭우가 지난 깁스랜드의 산천초목에 거미줄로 뒤덮이는 경이로운 모습이 나타났다. 거미줄은 도로변 표시판부터해서 풀숲을 흰색으로 덮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폭우가 지나자 마자 거미의 대재앙이 이어졌다”라는 글들과 함께 공포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

시드니대학 디어터 오촐리 생태학 교수는 “이는 대재앙이 아닌 자연의 경이로운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거미줄을 만든 거미는 판금거미라는 종류의 거미이다. 이 거미는 호주와 뉴질랜드에 서식하며 8㎜ 정도 크기에 갈색반점이 있는 몸통과 긴다리를 지니고 있다. 오촐리 교수는 “이들 거미는 땅 속에서 사는데, 홍수가 나면 사람이 고지대로 피해가듯이 이들 거미들도 같은 행동을 한다”고 설명했다.



판금거미는 주로 땅속에 살고 있는데 폭우가 오고 홍수가 생기자 생존을 위해 나무와 풀 위로 올라가 집을 만든다는 것. 이들은 우리가 보통 보는 나선형 모양의 거미줄이 아닌 지표면에 평평한 형태의 거미줄을 치며 두겹의 거미줄 속에서 살아간다. 땅바닥에 쳐진 평평한 거미줄에 떨어지는 작은 곤충들을 잡아 먹는다. 오촐리 교수는 “우리는 이들 작은 생물들이 우리의 발 아래에서 살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자연은 갑자기 우리 앞에 이런 경이로운 모습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