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규모 3.9 지진급 폭발도 견뎌…美 최첨단 항모 수중폭파 시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규모 3.9 지진급 폭발도 견뎌…美 최첨단 항모 수중폭파 시험

미 해군의 최첨단 항공모함은 적군의 폭격에서 명중 당하지 않으면 규모 3.9의 지진에 맞먹는 폭발력도 견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해군연구소(USNI)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오후 3시 48분쯤 플로리다주 해상에서 최신예 항공모함인 130억 달러(14조4530억 원)짜리 제럴드 포드함(CVN-78)의 첫 번째 ‘충격 시험’을 시행했다.

플로리다 해안으로부터 약 170㎞ 떨어진 해상에서 이뤄진 이번 시험에서 발생한 폭발력은 규모 3.9의 지진에 맞먹는다고 미 지질조사국은 밝혔다.



이번 충격 시험은 가상의 전투 상황에서 4만 파운드(약 1만8143㎏)의 폭발물이 항모와 인접한 곳에서 터진 ‘니어 미스’(Near Miss) 사례에서 선체에 미치는 충격과 진동에 관한 취약성을 파악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항모에는 센서가 연결돼 있어 폭발의 영향을 측정하는데 시험에서 드러나는 취약 부분은 미 동부 버지니아주 뉴포트 뉴스 항에서 교체되거나 진일보한 부품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제럴드 포드함의 선체는 전 세대인 니미츠급 항공모함의 기본 설계와 비슷하지만, 통신과 무기 체계가 다르고 비행기 출격 방식도 달라 현재 해상에서 운행 중인 군함 가운데 최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은 앞으로 30년에 걸쳐 이런 차세대 항모로 교체할 예정이다.

사진=미 해군연구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