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아내 좋아하는 만두 사려다가…” 치매 노인의 외출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매를 앓고 있는 할아버지가 아내를 위한 외출을 했다가 길을 잃고 공안에 발견됐다. 중국 후난성 주저우시 출신의 한 모 노인이 아내가 좋아하는 만두를 사기 위해 고속버스에 탑승했다가 버스 운전사에 의해 신고됐다고 환구망(环球网)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86세의 할아버지는 지난 21일 오후 12시 경 거주지인 주저우 시로부터 무려 20㎞ 떨어진 창사시 소재의 유명 만두집을 찾아가기 위해 집을 나섰다. 한 손에는 지팡이를 든 채 불편한 몸을 이끌고 평소 아내가 좋아했던 만두와 찐빵을 사기 위해 먼 길을 나선 것이다. 다행히 할아버지는 무사히 만두집에 도착해 아내가 즐겨먹었던 고기만두와 팥소가 듬뿍 든 찐빵 두 봉지를 양손에 가득 든 채 즐거운 마음으로 집으로 향했으나 그만 돌아오는 길을 잊어버렸다.

치매 환자였던 할아버지가 고향으로 돌아가는 고속버스 번호를 잊은 채, 정류장으로 들어오는 다른 버스에 몸을 실은 것. 이로부터 약 1시간 뒤 할아버지가 탑승했던 버스가 종점에 도착하면서 버스 운전사에 의해 파출소에 신고됐다. 할아버지는 이 과정에서도 줄곧 “아내가 만두를 좋아해서 빨리 사다가 줘야해”라는 말을 입밖으로 읊조렸다고 관할 파출소 측은 전했다.

할아버지가 치매 진단을 받은 것은 지난 2017년 무렵이었다. 당시 그는 완전한 문장을 완성하지 못하고, 단어를 자주 잊어버리는 등이 증세를 보였다. 특히 외출 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을 잊어버린 채 인근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서 귀가하는 일이 잦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할아버지의 아내에 대한 사랑만은 변함이 없었다.

파출소 관계자에 따르면 버스 종점에서 발견된 할아버지는 “아내가 입맛이 없어서 걱정”이라면서 “(아내는) 다른 것들은 잘 먹지 않고, 만두와 찐빵을 좋아하는데 아내가 좋아하는 만두집에 가서 평소 좋아했던 메뉴를 사야 한다”고 거듭 설명했다.



또 할아버지는 파출소 직원에 인도된 이후에도 “한 시가 급하다”면서 “아내가 아무래도 나를 걱정하고 있을 것 같으니 집에 일찍 돌려보내 줘야 한다. 아내가 내가 늦으면 안절부절하지 못한다”고 부탁했다. 파출소 측은 할아버지가 소지하고 있었던 신분증에 적힌 주소를 통해 이날 오후 3시 30분경 안전하게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보도한 환구망 등 중국 유력언론들은 할아버지의 로맨틱한 외출에 대해 ‘노부인을 향한 한 씨의 마음이 감동적이다’, ‘할아버지가 또 다시 만두집을 찾아서 집을 나서지 않을까 걱정된다. 가급적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은 혼자 외출하지 않도록 하고, 평소 연락처를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는 등의 주의를 요구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