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반려독 반려캣] 아이 곁 지키며 걸음마 떼는 것까지 돕는 견공

작성 2021.07.02 15:22 ㅣ 수정 2021.07.02 15: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아이 곁 지키며 걸음마 떼는 것까지 돕는 견공
주인의 아이가 태어났을 때부터 그 곁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따뜻하게 바라봐주는 견공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동물매체 더 도도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사는 반려견 메이슨은 지난해 2월 주인 앨리슨 애커먼이 병원에서 낳은 딸 조던 준을 데리고 집에 돌아왔을 때부터 그 곁을 지키며 보모를 자청하고 있다.

저먼셰퍼드와 래브라도레트리버 믹스견인 메이슨은 조조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아이가 아직 너무 어려 다소 거칠게 굴어도 단 한 번도 으르렁거린 적 없이 친구처럼 다정하게 놀아주고 안심을 주는 존재인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앨리슨 애커먼은 조조를 데리고 집에 돌아왔을 때 메이슨이 또 다른 반려견 블렉과 함께 자신들을 반갑게 맞아주던 순간을 떠올렸다.

그녀는 “메이슨과 블렉은 내가 임신했던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 내가 조조를 데리고 집에 돌아오자 곁으로 다가와 떠나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남편 매트도 “조조가 아직 너무 어려 불안한 마음은 있었지만, 메이슨과 블렉은 조조를 반갑게 맞이했고 그중에서도 메이슨의 호응이 컸다”면서 “이제 메이슨은 조조의 그림자와 같은 존재이고 아이가 안심할 수 있도록 마치 담요처럼 늘 곁에서 따뜻하게 지켜봐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장난을 치며 노는 조조와 메이슨을 보고 있으면 마치 이들에게만 통하는 말로 얘기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현재 조조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는 메이슨의 머리나 몸 위에 장난감 오리나 컵을 올려놓는 것이다.


앨리슨의 인스타그램에는 많은 영상이 게시돼 있는데 메이슨은 아직 힘을 제대로 못 가누는 조조가 다소 거칠게 굴어도 가만히 있으며 조조는 또 그 모습을 재미있어하듯 미소를 보인다.

그중에서도 특히 인상적인 영상은 아이의 생후 11개월의 모습을 담은 것이다. 조조는 다리를 휘청거리면서도 메이슨에게 체중을 맡기며 다부지게 매달린다. 조조는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지만 균형을 제대로 잡지 못한다. 하지만 그 옆에는 메이슨이 바싹 붙어 마치 자신이 옆에 있으니 괜찮다고 말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후 조조는 다시 걸음마에 도전해 첫 걸음을 내디뎠고 몇 발자국을 걸은 뒤 우쭐해 하는 것 같은 미소를 지었다.

당시 이 모습을 지켜본 앨리슨은 “조조도 메이슨도 매우 자랑스러워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고 말하며 흐뭇해했다. 매트도 미소를 지으며 “조조와 메이슨의 관계는 끊으려야 끊을 수 없다. 이들은 최고의 친구”라면서 “둘의 관계는 평생 갈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조조는 곧 생후 1년 5개월을 맞이하는데 더욱더 장난스럽고 활동성이 커졌다. 지금은 집 앞 해변을 메이슨과 함께 뛰어다니며 산책하는 것을 일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조의 성장 기록이기도 한 앨리슨의 인스타그램에는 “메이슨은 정말 착하다!”, “메이슨이 조조를 무척 좋아한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이런 최고의 친구는 너무 좋다!”, “귀엽다!”, “우리 개도 똑같다”와 같은 댓글이 올라와 있다.

사진=앨리슨 애커먼/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