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낮에는 인플루언서, 밤에는 보이스피싱…미녀 사기단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른쪽에서 두번째 녹색옷을 입은 여성이 주범인 유명 인플루언서 안나 소우사 산토스.

겉으로 보면 누구나 부러워 할 만한 화려한 생활을 누리는 인플루언서였지만 그의 본업은 보이스피싱이었다. 브라질의 유명 인플루언서가 보이스피싱 혐의로 공범 4명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G1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경찰은 최근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아파트에서 브라질의 유명 인플루언서 안나 소우사 산토스(여, 32)를 체포했다.

그와 함께 활동하던 여자 4명도 동일한 혐의로 체포돼 법의 심판을 받게 된 용의자는 모두 5명이다. 경찰은 "이들의 보이스피싱 혐의를 입증할 다수의 증거를 아파트에서 발견해 확보했다"고 밝혔다. 산토스는 주로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한 인플루언서다.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만3000명에 달한다.

그는 자신을 '스타트업 기업가 겸 인플루언서'라고 소개하며 팔로워들과 소통했다. 그의 계정엔 해변이나 요트 등지에서 화려한 생활을 하는 모습, 호화판 파티를 열고 있는 모습 등을 순간 포착한 사진이 넘쳤다. 팔로워들은 30대 초반 미녀의 이런 모습에 열광했다.

하지만 이건 겉모습뿐이었다. 산토스는 범죄조직을 결성,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아파트에 사무실까지 차려놓고 공범 4명과 활동하는 보이스피싱범이었다.

산토스는 은행이나 카드회사 직원 행세를 하며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정보를 빼내 돈을 갈취했다. "귀하의 신용카드가 이상한 거래를 한 사실이 시스템에 감지됐다"고 접근해 정보를 빼내는 게 주된 수법이었다. 경찰은 "문제가 생긴 카드를 반납하면 새로 발급해주겠다며 퀵서비스를 보내 피해자의 신용카드를 직접 받아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렇게 손에 넣은 카드로 산토스와 조직은 쇼핑 등으로 펑펑 돈을 쓰거나 ATM(자동현금인출기)에서 현찰을 인출했다. 피해자의 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받은 경우도 다수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에서 범죄를 입증할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 1만 명 이상의 개인정보가 수록된 엑셀 파일, 브라질은행의 로고가 인쇄된 가짜 지급확인서, 피해자와 전화통화를 할 때 사용된 대본 등이다. 문제의 아파트에는 완벽한 기관전화 행세를 위해 대기음, 음성안내 등의 녹음이 들어간 장비도 설치돼 있었다.

하지만 산토스 측에선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의 변호인 토마스 라우안드는 "산토스가 이중생활을 했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이라면서 "재판 과정에서 그의 결백이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