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플릭스

[애니멀플릭스] 속 보이네…온몸이 투명한 희귀 ‘유리 문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슈미트 해양연구소 심해 카메라에 포착된 유리 문어

온몸이 투명해 '유리 문어'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희귀 문어가 심해 수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미국 슈미트 해양연구소 측은 태평양 중서부에 위치한 국가 키리바시 동쪽에 위치한 피닉스 제도 심해에서 극히 희귀한 유리 문어를 두차례 포착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영어(glass octopus)뜻 그대로 유리 문어(학명·Vitreledonella richardi)는 온몸이 투명해 내장이 맨 눈으로도 선명하게 보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유리 문어가 처음 발견된 것은 지난 1918년이지만 심해에 살기 때문에 잡힌 것이 거의 없어 연구된 자료도 없는 수수께끼 두족류다.



다만 유리 문어는 투명한 몸을 이용해 사냥을 하거나 반대로 포식자를 피하는 특기와 눈이 거의 직사각형 형태를 갖고있는 것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소 측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유리 문어의 길이는 45㎝로 파악됐다.

슈미트 해양연구소는 에릭 슈미트 전(前) 구글 회장과 부인이 1억 달러를 들여 설립한 비영리 환경 연구 재단이다. 이를 통해 연구소 측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바닷속 세상에 대한 연구와 그 가치를 세상에 알리고 있다.



이번 발견 역시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 생태계 중 하나인 피닉스 제도에서 34일 간의 탐사 기간 중 우연히 이루어졌다. 슈미트 해양연구소의 공동 설립자인 웬디 슈미트는 "바다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놀라운 것들로 가득차 있다"면서 "이와같은 탐사는 바다를 더 잘 이해하고 왜 생태계를 복원해야 하는 지 우리에게 가르쳐준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