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명의 오스트리아 ‘수학 박사’의 대이변…사이클 여자 도로 금메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명의 오스트리아 수학박사 안나 키젠호퍼(30)는 25일 치러진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3시간 52분 45초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올림픽 첫 출전 만에 따낸 메달이자, 1896년 제1회 아테네올림픽 남자 사이클 금메달리스트 아돌프 슈말 이후 처음으로 오스트리아에 안겨준 사이클 메달이다./AP연합뉴스

25일 치러진 2020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대이변이 일어났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무명의 오스트리아 수학박사 안나 키젠호퍼(30)가 세계 강호들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고 보도했다.

애초 금메달은 네덜란드 베테랑 선수 아나믹 판 플로텐(39) 선수에게 돌아간 거로 여겨졌다. 디펜딩 챔피언인 안나 반 더 브레겐, BBC 해설자 리지 디넌도 플로텐의 우승을 확신했다. 플로텐 본인 역시 결승선 통과 직후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동료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하지만 플로텐은 우승자가 아니었다. 그보다 앞서 결승선을 통과한 다른 선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조용히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는 도대체 누구였을까.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물리친 이는 다름 아닌 오스트리아 무명 선수 키젠호퍼였다.

▲ 애초 금메달은 네덜란드 베테랑 선수 아나믹 판 플로텐(39) 선수에게 돌아간 거로 여겨졌다. 디펜딩 챔피언인 안나 반 더 브레겐, BBC 해설자 리지 디넌도 플로텐의 우승을 확신했다. 플로텐 본인 역시 결승선 통과 직후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동료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하지만 플로텐은 우승자가 아니었다./AP연합뉴스

키젠호퍼는 이날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공원에서 시즈오카현 후지 스피드웨이까지 길이 137㎞, 상승고도(코스 고도 총합산) 2692m의 극한의 코스를 3시간 52분 45초 만에 달렸다. 플로텐보다 1분 15초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올림픽 첫 출전 만에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키젠호퍼는 다른 선수들이 함께 달리는 걸 눈치채지 못했을 만큼 무명의 선수였다. 사이클에 입문한 지도 불과 7년 밖에 되지 않았다. 원래 철인3종경기 트라이애슬론과 철인2종경기 듀애슬론을 취미로 했으나 부상 때문에 그만두고 2014년부터 사이클을 타기 시작했다.



물론 경기력 하나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았다. 2016년 스페인 히로나의 한 아마추어팀에서 활동하며 스페인 내셔널 컵 종합 우승을 차지했고, 눈에 띄는 기량 덕에 2017년에는 프로팀에 입단했다.

▲ 무명이었지만 키젠호퍼의 기량은 매우 뛰어났다. 2016년 스페인 히로나의 한 아마추어팀에서 활동하며 스페인 내셔널 컵 종합 우승을 차지했고, 눈에 띄는 기량 덕에 2017년에는 프로팀에 입단했다./AP연합뉴스

프로팀 계약 종료 후 자연스럽게 은퇴 수순을 밟았지만, 키젠호퍼는 2019년 다시 사이클을 잡았다. 소속팀 없이 혼자 활동하며 3년 연속 오스트리아 내셔널 타임 트라이얼 챔피언 자리를 지켰다. 그리고 올해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단숨에 세계 최고 자리에 올랐다.

입문 7년 만에 소속팀도 없이 세계 최고 사이클리스트가 된 데는 키젠호퍼만의 수학적 접근이 한몫했다. 오스트리아 빈 공과대학교에서 수학을 전공한 그는 2012년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수학 석사, 2016년 스페인 카탈루냐공과대학교 수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사이클과 학업을 병행하며 그야말로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은 셈이다.

▲ 오스트리아 빈 공과대학교에서 수학을 전공한 키젠호퍼는 2012년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수학 석사, 2016년 스페인 카탈루냐공과대학교 수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스위스 로잔공과대학교에서 연구와 강의를 병행하고 있다. 이번 올림픽에 출전하며 키젠호퍼는 자신의 학업적 성취를 십분 활용했다. 4일에는 자신의 트위터에 열 적응 프로토콜에 관한 연구 그래프를 공유했다./안나 키젠호퍼 트위터

▲ 안나 키젠호퍼 트위터

현재 스위스 로잔공과대학교에서 연구와 강의를 병행하고 있는 키젠호퍼는 이번 올림픽에 출전하며 자신의 학업적 성취를 십분 활용했다. 자신의 오류를 수학적으로 분석하고 시간을 배분하며 훈련했다. 4일에는 무더운 도쿄 날씨에 자신의 신체가 어떻게 잘 적응하고 있는지를 열 적응 프로토콜에 따라 분석해 그래프로 만들어 공유하기도 했다.

자신만의 수학적 접근법으로 경기에 임한 키젠호퍼는 결국 1896년 제1회 아테네올림픽 남자 사이클 금메달리스트 아돌프 슈말 이후 처음으로 오스트리아에 사이클 메달을 안겨 주었다. 결승선 통과 직후 땀에 흠뻑 젖은 얼굴로 아스팔트에 쓰러져 눈물을 삼키던 키젠호퍼는 “페달을 밟을 힘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면서 “최선을 다했지만 그 노력이 보상을 받을 거라고는 기대하지 못했다”고 기뻐했다.

▲ 키젠호퍼는 다른 선수들이 함께 달리는 걸 눈치채지 못했을 만큼 무명의 선수였다. 사이클에 입문한 지도 불과 7년 밖에 되지 않았다. 원래 철인3종경기 트라이애슬론과 철인2종경기 듀애슬론을 취미로 했으나 부상 때문에 그만두고 2014년부터 사이클을 타기 시작했다./AP연합뉴스

▲ 결승선 통과 직후 땀에 흠뻑 젖은 얼굴로 아스팔트에 쓰러져 눈물을 삼키던 키젠호퍼(가운데)는 “페달을 밟을 힘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면서 “최선을 다했지만 그 노력이 보상을 받을 거라고는 기대하지 못했다”고 기뻐했다./AP연합뉴스

한편 키젠호퍼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우승을 자축했던 네덜란드 선수플로텐은 “내가 이긴 줄로 잘못 알았다”며 민망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이번 올림픽을 통해 자신의 가능성을 또 한 번 확인했다며 2024년 파리에서의 도전을 예고했다.

‘사이클 마라톤’인 개인도로는 모든 주자가 한 번에 출발해 결승선에 도착하는 순서로 순위를 정하는 경기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는 가파른 경사와 긴 오르막에 더해 덥고 습한 날씨까지 선수들을 괴롭혔다. 우리나라 나아름(31·삼양사) 선수는 4시간 1분 8초로 38위를 기록했으며, 동메달은 엘리사 론고 보르기니(30·이탈리아)에게 돌아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