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재난 영화처럼…높이 100m 모래폭풍 덮친 중국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서부 간쑤성 둔황을 덮친 높이 최대 100m 황사 모래폭풍

전 세계가 극단적인 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폭염과 폭우에 이어 모래폭풍의 공습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중국 현지시간으로 25일 오후, 서부 간쑤성 둔황은 순식간에 모래폭풍에 휩싸였다. ‘모래 장벽’이라는 표현이 지나치지 않을 만큼 거대한 모래폭풍은 눈 깜짝할 새 고속도로를 포함한 도시 곳곳을 뒤덮였다.

당시 도로에 있던 운전자들은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고 운전해야 할 정도로 가시거리가 짧았다. 간쑤성 기상 당국에 따르면 이번 황사의 최소 가시거리는 5~6m로, 최근 5년 내 가장 짧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 중국 서부 간쑤성 둔황을 덮친 높이 최대 100m 황사 모래폭풍

이번 모래폭풍의 최대 높이는 100m에 달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공개한 영상은 마치 재난영화를 연상케 하는 믿기 힘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멀리서부터 밀려드는 모래폭풍은 마치 해안가를 덮치는 해일과도 같았고, 주민들은 손 쓸 틈도 없이 고스란히 모래폭풍에 노출되어야 했다.

일반적으로 모래폭풍을 일으키는 황사는 3~5월에 나타나는데, 7월 중순을 훌쩍 넘어선 최근에도 중국 북부와 서북부 지역 일대에서 대규모 모래폭풍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북부 네이멍구에 모래폭풍이 발생해 약 40분간 도시 전체가 마비됐었다.

▲ 중국 서부 간쑤성 둔황을 덮친 높이 최대 100m 황사 모래폭풍

중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는 이미 폭염과 폭우, 홍수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재앙 수준의 피해를 불러일으키는 극단적인 기후에 더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한편 모래폭풍의 공습을 받은 곳은 중국만이 아니다. 미국 유타주에서도 강한 모래폭풍이 불어닥치면서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시간으로 25일, 유타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차량 20대가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여러 명이 사망하거나 다쳤다. 당국은 모래폭풍으로 운전자들의 가시거리가 짧아지면서 사고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