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적 드문 곳에 순찰차 세우고 ‘사랑’…딱 걸린 경찰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무시간에 인적이 드문 외진 곳에서 '사랑'을 나눈 현직 경찰 커플이 중징계를 당하게 됐다. 멕시코 멕시코주(州)의 에카테페크라는 곳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경찰의 부적절한 행위를 세상에 알린 건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이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찰 커플은 에카테페크의 한적한 곳으로 픽업 순찰차를 타고 나가 자동차 안에서 사랑을 나눴다. 인적이 드문 곳이라 방심했는지 두 사람은 자동차의 문까지 활짝 열어둔 채 관계를 맺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두 사람의 비행이 드러난 건 인적이 없는 곳에서 벌인 일이기 때문이었다. 오가는 사람이 없는 곳에 순찰차가 세워져 있는 걸 본 한 청년이 호기심에 접근한 것이다.

이 청년은 "유동인구가 사실상 전혀 없는 곳이라 평소 경찰이 오지 않는 곳"이라며 "그런 곳의 공터에 순찰차가 서 있기에 궁금했다"고 말했다.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한 청년은 상황을 영상기록으로 남겼다.

이후 청년이 영상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공유하면서 에카테페크는 발칵 뒤집혔다. 삽시간에 영상이 퍼지면서 경찰은 부랴부랴 두 사람을 직위해제했다.

경찰은 "근무시간에 두 사람이 순찰차를 타고 나가 부적절한 행동을 한 건 중대한 규정 위반"이라며 규정에 따른 징계를 위해 직위해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에 대한 비판적 여론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에카테페크는 주민들이 체감하는 치안불안이 특히 심한 곳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통계청 격인 멕시코 국립통계지리연구소(INEGI)가 지난 6월 발표한 공공안전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에카테페크는 프레스니요, 칸쿤 등과 함께 멕시코에서 주민이 체감하는 치안불안이 가장 심각한 도시였다.



이들 도시에서 설문에 응한 18세 이상 응답자의 66%는 "지금 내가 사는 곳이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다.

한편 멕시코 누리꾼들은 "주민들의 안전을 지켜야 할 경찰들이 근무시간에 엉뚱한 짓이나 하고 있으니 답답하다", "오늘날 멕시코 치안이 엉망진창이 된 이유를 알겠다"는 등 경찰에 날선 비판을 퍼붓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