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해저화산 폭발로 ‘새로운 섬’ 탄생…영토확장 가능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현지 과학자들은 도쿄에서 남쪽으로 1200㎞ 떨어진 해저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새로운 섬이 생겨났다고 밝혔다.

일본에서 해저화산 폭발로 새로운 섬이 만들어졌다. 이로서 일본 열도를 구성하는 6000개 이상의 섬에 또 하나의 섬이 추가됐다.

영국 가디언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현지 과학자들은 도쿄에서 남쪽으로 1200㎞ 떨어진 해저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새로운 섬이 생겨났다고 밝혔다.

새로운 섬은 직경 약 1㎞의 크기이며 초승달을 닮은 형태로 확인됐다. 해저화산 폭발로 탄생한 새로운 섬은 각종 위성사진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다만 현지 전문가들은 이제 막 생겨난 새로운 섬이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자취를 감출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1904년, 1914년, 1986년 해당 지역에서는 역시 해저화산 활동으로 새로운 섬이 만들어졌지만, 결국 해저 활동으로 인한 침식으로 모두 사라졌다.

▲ 오가사와라제도

2013년에는 오가사와라제도 니시노시마 남남동쪽 500m 지점에 직경 200m 정도의 새로운 섬이 생겼는데, 이 섬은 생성 이후에도 한동안 화산활동이 이어지면서 400m까지 ‘몸집’을 확장하기도 했다.

당시 관방장관이었던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 섬이 제대로 된 섬이 되면 우리 영해가 넓어진다. 그렇게 되면 좋을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듬해인 2014년, 해저화산 활동으로 새로 생긴 섬은 점차 팽창하더니 인근에 있던 다른 섬과 합쳐지면서 완벽한 일본의 영토로 자리잡았다. 현지 전문가들은 해당 섬이 침식 활동으로 곧 사라질 수 있다고 예고했었지만, 도리어 섬이 용암 분출을 계속하며 크기가 커진 것이 그 이유였다.

▲ 2019년 당시 퉁가에 새로 생겨난 섬(오른쪽)

해저화산 폭발로 생긴 섬을 통해 영토를 확장한 국가는 일본만이 아니다. 2019년 남태평양 중부에 있는 통가 군도에서 발생한 해저화산 폭발로, 기존에 있던 섬이 가라앉고 이보다 훨씬 큰 섬이 탄생했다.



당시 통가의 국토 면적은 7만 5000ha 정도며, 새로 생긴 화산섬의 등장으로 약간의 영토 확장이 가능해졌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지난주에 시작된 화산 폭발이 이번 주 내내 이어질 수 있으며, 인근 해역에 연기와 다량의 화산재 퇴적물에 대한 경고를 발령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