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청바지 입었다며 총살 위협”…서양 스타일 남성 폭행하는 탈레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양화 된 복장을 입었다는 이유로 길거리에서 총으로 위협하고 폭행하는 탈레반(왼쪽)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뒤 본격적인 통제에 나선 가운데, 아프간 국민에 대한 복장 규제가 이전보다 훨씬 엄격해졌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국 텔레그래프 등 해외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SNS에 올라온 영상은 탈레반이 전통 복장 대신 청바지나 셔츠 등 서구 문화와 연관된 옷을 입은 아프간인들을 구타하거나 채찍을 휘두르는 모습을 담고 있다.

▲ 서양화 된 복장을 입었다는 이유로 길거리에서 총으로 위협하고 폭행하는 탈레반(왼쪽)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당시 자유로운 복장을 한 현지 남성 4명은 수도 카불의 거리를 걷던 중 탈레반과 마주쳤다. 2명은 곧바로 현장에서 도망쳤지만, 다른 2명은 거리 한복판에서 구타와 채찍질을 당했다. 복장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현장에 있던 한 남성은 “탈레반은 총으로 위협하면서 사람들을 구타하고 협박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탈레반의 한 관리는 현지 지역 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남성의 복장 규정에 대해 결정한 바가 없다”고 말했지만, 이미 탈레반이 전통적인 이슬람 또는 아프간 복장 양식을 벗어난 서구화된 옷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더욱 엄격한 복장 규제를 받는다. 탈레반은 아프간 점령 이후 부르카(이슬람 여성들이 얼굴과 몸을 가리기 위해 착용하는 전통 복장)로 몸을 제대로 가리지 않은 채 식료품을 구매하러 나온 여성을 위협해 집으로 돌려보내거나, 아예 부르카 없이 외출한 여성에게는 총살도 서슴지 않는다는 흉흉한 소문도 돌고있다.

▲ 부르카를 입은 현지 여성들. 연합뉴스

이에 부르카를 필요로 하는 여성들이 급증했고, 부르카 가격은 한벌에 200아프가니(한화 약 3000원)에서 최대 3000아프가니(약 4만 5000원)까지 폭등했다.

탈레반은 과거 샤리아법(이슬람 율법)을 바탕으로 여성의 복장을 제한하고 취업과 교육을 인정하지 않았던 태도를 거두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상은 이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 사이에서도 청바지 등 서구화된 옷을 입을 경우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점차 커지고 있다.

텔레그래프는 “아프간인뿐만 아니라 현지에 나가있는 외신 기자도 전신을 가리는 아프간 전통 복장을 입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타를 당했다는 보고서가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탈레반은 공식 국가로 인정받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지만, 저항세력이 집결하자 진압작전에 돌입했다. AFP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탈레반은 판지시르 계곡에 수백 명의 진압군을 이미 투입했다.



반 탈레반 세력의 저항이 장기화할 경우, 아프간은 끝을 기약하기 어려운 내전에 돌입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로이터 통신은 “내전이 시작되면 저항 세력이 외부의 도움 없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회의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