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中 화성 탐사로버 주룽이 보낸 화성의 파노라마 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국가항천국의 화성 탐사로버 ‘주룽’이 화성 남부 유토피아 평원에서 촬영한 파노라마 사진 일부. 사진=CNSA

중국의 첫 화성 탐사로버 ‘주룽’이 약 100일간의 임무를 마치기 직전에 촬영한 화성의 파노라마 사진이 공개됐다.

중국국가항천국(CNSA)이 공개한 이미지는 주룽이 화성 표면에 내린 뒤 붉은 화성의 토양과 먼지가 자욱한 화성의 대기를 시원한 화각으로 생생하게 담고 있다. 탐사로버에 장착된 태양 전지판과 안테나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또 주룽이 지난 5월 15일 화성에 내렸을 당시, 착륙 장치의 잔해의 모습도 희미하게 확인할 수 있다.

▲ 중국국가항천국의 화성 탐사로버 ‘주룽’이 화성 남부 유토피아 평원에서 촬영한 파노라마 사진 일부. 사진=CNSA

해당 사진은 주룽 화성 유토피아 평원 남부에서 촬영한 것으로, 주룽은 이 지역 일대에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해 왔다. 유토피아 평원은 과거 화성의 바다였던 곳으로, 생명체의 흔적이 있을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꼽혀왔다. 특히 주룽의 탐사 지점은 바다와 육지가 만나는 해안가였던 것으로 CNSA 전문가들은 추정했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하는 중량 240㎏의 주룽은 내장된 카메라로 지형 정보를 파악한 뒤 이동 경로와 탐사목표를 설정했고, 지하 얼음층의 존재 가능성을 연구하기 위해 레이더로 지표 아래 데이터를 수집했다.

▲ 중국국가항천국(CNSA)은 “화성탐사선이 지난 5월15일 착륙한 이후 90개 화성일(지구 날짜 기준 약 92일)간의 탐사 임무를 진행했고, 889m를 이동해 약 10GB의 원시데이터를 수집했다”면서 “주룽호는 예정된 탐사임무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주룽호가 이동한 경로를 표시한 사진. 2021.08.18

또 기상관측기기로 화성의 기온·기압·풍속·풍향 자료를 모으고, 지표성분 탐지기와 자기장 탐지기, 멀티스펙트럼 카메라 등을 통한 관측 활동도 했다. 주룽은 이 과정에서 착륙지점으로부터 남쪽으로 1064m 떨어진 지대까지 이동했고, 하루 한 번씩 사진과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했다.

주룽이 탐사작업을 하는 동안 톈원 1호 궤도선은 화성 궤도에서 지구로 통신을 중계하는 역할을 했다.

CNSA는 9월 중순부터 10월 하순까지 화성과 지구가 태양과 일직선상에 놓임에 따라, 약 50일간 태양 전자기 방사선의 영향으로 통신 중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동안 주룽과 톈원 1호는 모두 안전모드에 들어가고 탐사 활동을 멈춘다. 이후 다시 활동을 시작할 주룽과 톈원 1호는 채취한 화성의 토양을 가지고 2030년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한편 중국의 우주선이 화성 궤도에 진입한 것은 미국과 옛 소련, 유럽우주국(ESA), 인도, UAE에 이어 여섯 번째다. 중국이 화성 탐사선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화성에서 성공적으로 탐사선을 운용하는 국가는 미국과 중국이 유일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