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SLBM은 왜 수중의 ‘게임체인저’로 불릴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리나라는 장보고-III 사업을 통해 3000톤급 국산 잠수함을 건조하면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수직발사관을 장착하기로 한다. 사진=해군

지난 7일 3000톤급 국산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에서, SLBM 즉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큰 화제가 되었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란 이름 그대로 잠수함에서 발사되는 탄도미사일이다. 우리나라는 장보고-III 사업을 통해 3000톤급 국산 잠수함을 건조하면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수직발사관을 장착하기로 한다.

세계 최초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전력화된 것은 지난 1961년이었다. 미 해군은 고체추진체를 사용하는 폴라리스(Polaris)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개발하는데 성공했고, 1959년 건조 중이던 스킵잭급 공격원잠을 개조해 미 해군 최초의 전략핵잠수함 조지워싱턴함을 취역시킨다. 폴라리스가 개발되기 전, 미 해군은 1955년 핵탄두를 탑재한 레귤러스 순항미사일을 잠수함에서 사용했다. 하지만 레귤러스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잠수함은 미사일을 발사하기 위해서는 수면위로 반드시 부상해야만 했다. 은밀성이 핵심인 잠수함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었다.

▲ 조지워싱턴함은 임시방편으로 건조된 전략핵잠수함이었지만, 당시 소련 해군의 전략핵잠수함들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자랑했다. 사진=미 해군

조지워싱턴함은 임시방편으로 건조된 전략핵잠수함이었지만, 당시 소련 해군의 전략핵잠수함들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자랑했다. 물론 소련 해군의 전략핵잠수함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운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잠수함이 부상해 수상에서 발사해야 했다. 미국이 수중에서 수직발사관에 내장된 가스 발생기를 사용해, 탄도 미사일을 일정 높이 이상으로 쏘아올린 후 공중에서 추진기관을 점화하여 비행시키는 콜드런치 개발에 성공한 반면 소련은 이것을 만들어 전력화하는데 7년 넘는 시간이 걸렸다.

이후 미국과 소련 간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경쟁이 본격화된다. 그 결과 오늘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ICBM 즉 대륙간탄도미사일과 비슷한 사거리를 갖게 되고 위력 및 정밀도도 대폭 향상된다. 일례로 미 해군 오하이오급 전략핵잠수함에서 운용되는 트라이던트 II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경우 사거리가 12000km 이상에 달하고 장착되는 멀브(MIRV) 즉 다탄두 각개목표 재돌입체의 종류에 따라 명중률은 최고 90m에 달한다. 참고로 멀브에는 핵탄두가 장착된다.

▲ 트라이던트 II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경우 사거리가 12000km 이상에 달하고 장착되는 다탄두 각개목표 재돌입체의 종류에 따라 명중률은 최고 90m에 달한다. 사진=미 해군

그렇다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왜 수중의 게임체인저로 불릴까. 우선 수중에서 은밀하게 작전하는 잠수함에 탑재되어 운용되기 때문에 지상에서 발사되는 탄도미사일에 비해 이동 혹은 발사하는 것을 탐지하기가 매우 어렵다. 또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경우 발사가 탐지되었어도 대응할 시간이 매우 부족하다. 미국의 경우 러시아가 지상에서 ICBM을 발사하면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 및 조기경보위성을 이용해 추적 및 감시에 들어간다. 이 때문에 미사일이 떨어지기 전까지 30분 정도의 대응시간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조기경보시간이 ICBM의 절반인 15분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도 단점이 존재한다. 미국 ICBM의 경우 미 대통령의 명령이 떨어지면 5분 안에 발사할 수 있지만,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수중에서 작전하는 잠수함의 특성상 통신 등의 문제로 발사명령접수 후 15분 내에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