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北 순항미사일 요격하는 국산 지대공 미사일 ‘천궁-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국산 지대공 미사일 천궁-1/2는 북한의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요격할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사진=공군

지난 13일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을 통해 공개된 북한의 순항미사일은 미국이 만든 토마호크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무-3 계열과 유사한 모양을 보였다. 북한은 보도를 통해 발사된 순항미사일이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 약 2시간 동안 비행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500㎞를 비행해 표적에 명중했다고 전했다. 순항미사일이란 적의 레이더를 피하여 초저공비행이나 우회 비행을 할 수 있는 미사일로, 탄도미사일과 달리 항공기와 같이 터보제트나 터보팬 엔진을 장착하고 사전에 입력된 자료를 바탕으로 컴퓨터에 의해 비행한다. 순항미사일이 전쟁에서 본격적으로 사용된 것은 제2차 세계대전 때이다. 당시 독일은 V-1 즉 ‘보복병기 1호’라는 비행폭탄을 만들어 영국을 공격했다. 펄스제트 엔진을 장착한 V-1은 세계 최초의 제트 추진 순항미사일로 평가 받고 있다.

▲ 공군의 항공통제기인 E-737 피스아이는 북한의 순항미사일을 탐지 및 추적하는 수단으로 꼽힌다. 사진=공군

하지만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탄도미사일이 주목을 받으면서 순항미사일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듯 했다. 그러나 1983년 미군이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배치하면서 전쟁의 게임체인저가 되었다. 특히 1991년 걸프전쟁 당시 288발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이 미 해군의 수상전투함과 잠수함에서 발사되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주요 시설물을 마치 외과 수술을 하듯 정밀 타격했다. 그 결과 이라크의 전쟁수행의지는 차츰 약화된다. 하지만 걸프전을 통해 순항미사일의 약점도 드러났다.

순항미사일은 일단 탄도미사일에 비해 느린 아음속 즉 마하 0.5~0.7 정도의 속도로 비행한다. 저공비행을 한다고 하지만 대낮에 비행할 경우 눈으로도 확인이 가능했고 대공포로도 요격할 수 있었다. 또한 순항미사일은 기상상황에 따라 발사가 제한되기도 했다. 북한의 순항미사일이 우리에게 새로운 위협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대응수단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공군의 항공통제기(공중조기경보통제기)인 E-737 피스아이는 북한의 순항미사일을 탐지 및 추적하는 수단으로 꼽힌다.

▲ 천궁-2는 패트리어트 PAC-3 미사일과 같은 Hit-to-kill 즉 직격파괴 방식을 사용해 대량살상무기 즉 핵 및 화학무기를 탑재한 순항 및 탄도미사일을 안전하게 요격할 수 있다. 사진=LIG 넥스원

현재 4대가 운용 중이며, 향후 우리 군은 2대의 항공통제기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북한 순항미사일의 요격수단으로는 패트리어트와 천궁-1/2가 있다. 패트리어트에 사용되는 PAC-2/3 계열 미사일은 개발 당시부터 순항미사일 요격을 염두하고 만들어졌다. 이밖에 호크 지대공 미사일을 대체하는 국산지대공미사일 천궁-1/2도 저공으로 날아오는 순항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 특히 천궁-1/2는 패트리어트와 달리 콜드런치 및 수직발사장치를 사용해 전 방향 미사일 발사가 가능하다.



또한 천궁-2는 패트리어트 PAC-3 미사일과 같은 Hit-to-kill 즉 직격파괴 방식을 사용해 대량살상무기 즉 핵 및 화학무기를 탑재한 순항 및 탄도미사일을 안전하게 요격할 수 있다. 다만 북한의 순항미사일이 지상 이동식 발사차량에서 운용되는 만큼, 이를 사전에 탐지하고 추적할 수 있는 초소형 정찰 위성과 한국형 조인트스타즈로 알려진 합동이동표적감시통제기 사업을 조속히 진행할 필요가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