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반려독 반려캣] 죽기 직전 ‘생애 마지막 눈’ 보고 떠난 반려견의 사연

작성 2021.10.01 15:13 ㅣ 수정 2021.10.01 15: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아직 햇볕이 쨍쨍한 미국 유타주의 한 주택 앞마당에 눈밭이 펼쳐졌다. 새하얀 눈 속에서 반려견 ‘매기’(11)는 마지막 버킷리스트를 이루고 조용히 눈을 감았다.
아직 햇볕이 쨍쨍한 미국 유타주의 한 주택 앞마당에 눈밭이 펼쳐졌다. 새하얀 눈 속에서 반려견 ‘매기’(11)는 마지막 버킷리스트를 이루고 조용히 눈을 감았다. 지난달 28일 폭스13뉴스는 지역 사회 관심과 배려 덕에 안락사를 앞둔 반려견의 마지막 소원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마리안나 윌슨과 엘리야 솔츠가버 부부의 반려견 ‘매기’는 지난 7월 암 진단을 받고 투병했다. 결혼식 반지 전달자 역할을 한 반려견에 대한 부부의 애정은 각별했고, 그만큼 암 진단은 충격적이었다.

확대보기
 

부부는 반려견 치료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 하지만 고령의 반려견은 날이 갈수록 건강이 나빠졌다. 고통에 몸부림치는 반려견을 보며 부부는 결국 안락사를 결정했다. 한시라도 빨리 반려견의 아픔을 덜어주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

안락사를 결정한 순간부터 부부는 평소 반려견이 좋아했던 것들로 버킷리스트를 채워나갔다. 좋아하는 간식 먹이기, 캠핑 가기, 배 문질러주기 등이 그것이었다. 문제는 ‘겨울’이었다.


다른 건 모두 해줄 수 있었지만 딱 한 가지, 반려견이 가장 좋아하는 계절만큼은 인력으로 앞당길 수가 없었다. 부부는 “반려견이 겨울과 눈을 정말 좋아했다. 눈이 오면 우리 등에 업혀 놀거나 눈썰매를 탔다. 반려견이 제발 겨울까지는 버텨줬으면 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하지만 부부는 반려견이 죽기 전 어떻게든 눈 구경을 한번 시켜주고 싶었다. 눈 소식은커녕 비 소식도 없는 9월의 유타주였지만, 어떻게 하면 눈을 구할 수 있을까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다. SNS에 사연을 올리고 여러 사람의 조언도 구했다. 그때, 누군가 아이스 스케이트장에 한 번 알아보라는 말을 꺼냈다.

부부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유타주 머리 지역에 있는 아이스링크 ‘솔트레이크카운티아이스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일은 생각보다 쉽게 풀렸다. 자초지종을 들은 아이스링크 책임자는 흔쾌히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극적으로 눈을 구한 부부는 뛸 듯이 기뻐했다. 그리고 안락사 당일이었던 지난달 27일, 부부의 집 앞마당에 인공눈 한 무더기가 배달됐다.

확대보기
갑자기 펼쳐진 눈밭에 투병 중이던 반려견 눈에도 생기가 돌았다. 몸조차 제대로 가누지 못하면서도 반려견은 눈덩이를 집어삼키며 가을의 눈을 만끽했다. 그토록 좋아하는 눈 속에 파묻혀 시간을 보내던 반려견은 얼마 후 편안하게 세상을 떠났다.

반려견에게 생애 마지막 눈을 선물한 부부는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반려견을 잃은 상실감이 크다”고 밝힌 부부는 그러나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 덕에 반려견이 그토록 좋아하던 눈밭에서 마지막 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