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즌2 스토리는”…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 시즌2 내용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NN 필름스쿨과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인터뷰 영상 캡쳐

▲ CNN 필름스쿨과 인터뷰를 진행한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전 세계에서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의 연출과 각본을 맡은 황동혁 감독이 인상적인 흥행 소감을 전했다.

황 감독은 CNN 필름스쿨과 한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에 대해 “(이 작품은) 루저(패배자)의 이야기다. 루저들끼리 싸우고, 루저들이 죽어가는 이야기다. 게임을 멋지게 돌파하는 히어로가 없다는 게 차별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과거에는 (‘오징어 게임’ 스토리가) 너무 비현실적이라고 말하던 사람들이, 지금은 ‘현실에서 어딘가에서 일어날 법한 이야기’라고 말한다. 슬픈 이야기다. 그만큼 10여 년 새 ‘오징어 게임’에 어울리는 세상이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가장 인상깊은 장면으로는 기훈(이정재 분)과 일남(오영수 분)이 만나는 장면을 꼽았다. 황 감독은 “카타르시스가 느껴졌다. 이 작품을 만나는 이유, 믿고 싶은 세상, 인간의 신뢰 등으로 복잡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많은 사람이 기다리는 시즌2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시즌1의 결말을) 열어놓은 구석들이 있었다.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아직 설명이 안 되있는 프론트맨의 과거, 준호(위하준 분)의 이야기 등을 설명하게 될 것”이라면서 “또 딱지를 들고 다니는 남자(공유 분)의 이야기도 있다. 시즌2를 해야 할 생각을 하면 걱정이 된다. 결정된 것은 없지만, 많은 분이 기다리고 계신다고 하니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인기에 대해서는 “방탄소년단(BTS)이 된 기분이다. ‘해리포터’나 ‘스타워즈’ 시리즈를 만든 것 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가 서비스하는 83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주연배우인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위하준 등은 최근 미국 인기 토크쇼 ‘지미 팰런쇼’에 출연해 전 세계 팬들과 만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