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미스 베트남’의 몰락...1억원 상당 롤렉스 훔치다 잡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베트남에서는 1억 원이 넘는 롤렉스 시계를 훔친 범인이 다름 아닌 '미스 베트남' 출신의 여성으로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탄니엔을 비롯한 베트남 현지 언론은 12일 호찌민 3군에서 발생한 고가의 롤렉스 시계 도난 사건의 용의자로 라 끼 안(31)이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안씨는 지난 2018년 미국에서 열린 미스 베트남 미인대회에서 빼어난 미모로 주목을 받으며 우승을 차지했던 인물이다.

안씨는 온라인 채팅을 통해 N(24)군을 알게 된 뒤 친밀한 관계로 발전했다. N군은 안씨를 집에 초대해 "시계를 모으는 게 취미"라면서 고가의 브랜드 시계들을 보여줬다. 여기에는 20억 동(한화 약 1억 420만원) 상당의 롤렉스 시게도 포함되었다.

안씨는 롤렉스 시계를 휴대폰 사진기로 촬영한 뒤 지인을 통해 이와 유사한 짝퉁 롤렉스 시계를 1300만 동(한화 약 67만원)에 사들였다. 이후 다시 N군의 집을 방문한 안씨는 N군이 잠든 틈을 이용해 진짜 롤렉스 시계를 짝퉁 시계와 바꿔치기했다. 안씨는 N군이 잠에서 깨어나자 싸움을 걸고 화를 내며 이별을 통보했다.

며칠 뒤 N군은 시계를 정리하던 중 롤렉스 시계가 진품과 다른 것을 발견하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N군은 가정부를 의심했고, 경찰은 가정부를 상대로 조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가정부는 알리바이가 확실했고,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잡히지 않았다.

한편 안씨는 훔친 롤렉스 시계를 지인을 통해 온라인상에 판매한다는 글을 올렸다. 경찰은 N군이 도난 신고한 시계와 매우 흡사한 점을 발견, 곧장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결국 안씨는 본인의 범행을 털어놨다. 그녀는 "여러 사업을 하면서 빚이 늘었고, 훔친 시계를 팔아서 빚진 돈을 갚으려 했다"고 말했다. 현재 호찌민 7군에 거주하는 안씨는 식당 및 부동산 사업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잡힌 그녀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그녀가 다름 아닌 2018년 '미스 베트남' 우승자임을 알아챘다. 과거 안씨는 '미스 베트남'에 당선된 후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한 봉사 활동에 힘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