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조폭 원숭이’가 던진 벽돌에 맞은 30대 남성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픽사베이

인도에서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 원숭이에 사람이 희생되는 일이 꾸준히 발생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원숭이가 던진 벽돌에 맞아 30대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30세 남성 모하마드 쿠르반은 뉴델리 거리에서 가방을 팔다가 떨어지는 벽돌에 머리를 맞은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이 남성은 결국 사망했고, 경찰은 그를 죽음으로 내몬 벽돌을 던진 용의자를 찾기 위한 수사를 시작했다. 수사 결과 ‘용의자’는 다름 아닌 원숭이였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원숭이는 피해자가 있던 거리에 세워진 건물 옥상을 오가던 중 옥상에 놓여져 있던 벽돌 2개를 아래로 내던진 것으로 추측된다.

건물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원숭이들이 옥상을 오가며 물탱크 뚜껑을 여는 일이 잦아졌다. 원숭이들이 물탱크를 건들지 못하게 하기 위해 벽돌 2개를 올려뒀었는데, 올라가보니 벽돌이 모두 사라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원숭이들이 벽돌 2개 중 하나는 피해자가 있는 방향으로 던지고, 다른 하나는 인근 테라스로 던졌다고 밝혔다. 원숭이들이 마구잡이로 던진 벽돌에 또 다른 희생자가 발생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 자료사진

인도에서는 원숭이에 의해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7일 우타프라데시주 카이라나에 거주하는 50세 여성은 집 안으로 들어온 원숭이 무리에게 공격을 받다가 테라스에서 뛰어내렸고 당시 부상으로 결국 사망했다.

위 사건이 발생하기 하루 전인 6일에도 인도 만디 지역에 사는 11세 어린이가 오전 6시 반 경 자신의 집 2층에 있다가 원숭이의 공격을 받은 일이 있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어린이는 원숭이를 피해 창문 밖으로 나가 건물에 매달렸지만, 결국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6월에는 생후 1개월 된 영아가 젖병을 훔치려 달려든 원숭이의 공격으로 사망했다.



인도 당국은 원숭이 때문에 수십 년 째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의 경제발전과 함께 주택 수요가 폭증하면서 원숭이 서식지가 파괴됐고, 이러한 환경 탓에 난폭해진 원숭이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잦아지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문제는 인구의 80% 이상이 힌두교를 믿는 인도에서는 원숭이신인 ‘하누만’의 화신이라고 여기는 원숭이를 각별하게 아끼고 신성시하는 문화가 이어져 오고 있다는 사실이다. 원숭이의 위협 때문에 목숨을 잃는 사람들이 속출하는 상황에서도, 일부 주민들이 원숭이 도살에 반대하는 이유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