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집 나간 줄 알았던 반려 거북 12년 만에 침대 밑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안 대청소 중 사라진 반려 거북이 12년 만에 집 안에서 사체가 발견됐다. 지난 1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 거주하는 장 모 씨는 지난 2009년 실종된 줄만 알았던 애완용 거북을 찾았다면서 해당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장 씨가 공개한 영상 속 죽은 거북은 지난 2008년 장 씨 가족이 반려동물로 입양한 지 1년 만에 실종됐다.

장 씨 가족은 당시를 회상하며 “온 집안을 모두 찾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인근 주택가를 헤매기도 했다”면서 “오랫동안 찾지 못했으니 당연히 집 밖으로 나갔다가 길을 잃고 누군가에 의해 구조됐을 것이라 여기고 살았다. 긴 세월동안 집 안에 있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이날 거북 사체가 발견된 장소는 장 씨가 평소 취침하는 안방 침대 안쪽 깊숙한 곳이었다. 대청소를 위해 청소 전문업체에서 파견한 직원들이 장 씨의 대형 침대를 옮기는 순간 안 쪽 깊숙한 곳에서 거북 사체가 그대로 보존된 채 발견된 것.



장 씨는 “평소에도 자주 집 안 청소를 한다”면서도 “침대 머리 부분과 등받이 아래 빈 공간 등 눈에 띄는 부분의 먼지를 주로 닦기 때문에 침대 바닥 안쪽까지는 살펴보지 못했다. 더욱이 집 안에서 사체 썩는 냄새가 난 적도 없어서 그때 그 모습 그대로 발견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견된 거북 사체는 살아 생전 모습 그대로 유지된 상태였다. 발톱 일부가 사라졌으나, 피부 조직 대부분은 손상되지 않은 채 보존된 것이 마치 살아있을 때와 같은 모습이었다. 장 씨는 이날 발견한 거북을 거주지 인근에 묻어 조촐한 장례를 치러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