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500년 전 ‘잃어버린 신전’ 이집트서 발견…신전 아래 또 신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에서 4500년 전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잃어버린 신전(사진) 이 발견됐다.

이집트에서 4500년 전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잃어버린 신전’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CNN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폴란드과학아카데미 지중해동양문화연구소 이집트학 연구소 연구진은 1898년 당시 이집트 카이로 남쪽에 있는 도시인 아부 구랍의 깊은 지하에서 발견된 신전의 발굴 결과를 공개했다.

공개된 신전은 아부 구랍의 또 다른 신전 아래에서 발견됐다. 기존의 신전은 기원전 2458년부터 기원전 2422년까지 이집트를 통치한 제5왕조의 여섯 번째 왕 니우세르레의 태양신전으로 알려졌다.

1989년 해당 신전이 처음 발굴됐을 당시, 고고학자들은 니우세르레 파라오의 석조 신전 아래에 있는 벽돌 건물의 아주 작은 부분만을 발굴한 뒤 이것이 니우세르레의 신전과 동일한 것으로 결론 내렸었다.

▲ 이집트에서 4500년 전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잃어버린 신전(사진) 이 발견됐다.

그러나 연구진은 오랜 연구 끝에 지하의 진흙 벽돌 건물이 지상의 니우세르레 신전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입증했고, 이것이 니우세르레 신전보다 훨씬 앞선 시기인 기원전 25세기 중반에 지어졌다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유적지에서 발굴된 유물 중에는 인장이 찍힌 항아리 마개 등이 있었고, 이 마개에는 니우세르레 이전에 통치한 파라오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또 현관의 역할을 한 석회암 기둥 2개와 석회암 문지방, 온전하게 보존된 술병 등도 출토됐다.

함께 출토된 유물 가운데에는 종교의식에서만 사용된 항아리도 있었다. 이 항아리에는 진흙이 가득 차 있었으며, 항아리의 역사는 니우세르레 파라오 시대보다 100~200년 앞선 기원전 25세기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 4500년 전 이집트 지하 신전 유적지에서 발견된 유물들

▲ 4500년 전 이집트 지하 신전 유적지에서 발견된 유물들

 

연구를 이끈 마시밀리아노 누졸로 박사는 “니우세르레 파라오는 자신의 권력을 정당화하고 스스로를 태양신의 외아들로 칭했다. 그리고 자신을 위한 태양 신전을 지으려고 일부러 기존의 신전을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료에 따르면 이곳에는 총 6개의 신전이 세워졌지만, 현재까지 발굴된 것은 2개 뿐”이라면서 “지하에 파묻힌 신전은 진흙으로 만든 벽돌로 건설됐지만, 니우세르레의 신전은 규모가 더 크고 주 자제가 돌이라는 차이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진흙으로 만든 벽돌을 쌓아 올린 건축물은 철거되거나 다른 건물에 묻힐 가능성이 크다. 무너지고 부서지기 쉬운 재료로 만들어진 탓에 쉽게 훼손된 다른 고대 이집트 유적처럼, 해당 신전 역시 니우세르레 파라오에 의해 손쉽게 철거됐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새 신전의 주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유적지와 유물의 추가 연구를 통해 해당 신전의 건축을 지시한 파라오 및 약 4500년 전 고대 이집트인들의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알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