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러 미사일로 생긴 우주 쓰레기, 이렇게 움직인다(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5일 러시아가 위성 요격 실험을 통해 파괴한 위성의 파편(우주쓰레기)가 지구 궤도를 따라 이동하는 모습을 시뮬레이션 한 영상 캡쳐

지난 15일 러시아가 위성 요격 실험으로 우주 상공의 위성을 파괴하면서 수많은 파편이 발생, 일명 우주쓰레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해당 미사일 실험 이후 지구를 돌고 있는 수많은 우주쓰레기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공개됐다.

러시아가 국제우주정거장(ISS) 부근에 있는 자국 위성을 미사일로 파괴하면서 다량의 파편을 발생시켰다. 미국의 우주물체 추적 서비스 레오랩(LeoLabs)에 따르면 러시아의 위성요격 실험으로 발생한 1500개 이상의 우주쓰레기 조각은 고도 440∼520㎞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유럽연합(EU)이 우주쓰레기 움직임을 감시하고 추적하기 위해 만든 EU SST는 위성요격 실험 이후 발생한 우주 쓰레기가 궤도를 따라 이동하는 모습을 시각화한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8일을 기준으로 제작된 우주쓰레기의 이동 시뮬레이션은 낮은 궤도의 파편들과 높은 궤도의 파편이 쉴 새 없이 지구 상공에서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 지난 15일 러시아가 위성 요격 실험을 통해 파괴한 위성의 파편(우주쓰레기)가 지구 궤도를 따라 이동하는 모습을 시뮬레이션 한 영상 캡쳐(영상=사우샘프턴대학 휴 루이스 교수)

영국 사우샘프턴대학 공학과 교수인 휴 루이스 역시 러시아 위성에서 발생한 파편 조각이 궤도에 따라 각기 다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루이스 교수는 미국 뉴스웹사이트인 더 버지와 한 인터뷰에서 “파편의 크기에 따라 작은 것보다 큰 것이 지구를 한 바퀴 도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이 때문에 더 낮은 궤도에 있는 것들이 마치 앞서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크기가 작은 파편은 더욱 빠르게 이동하기 때문에 현재 이용 중인 위성과 충돌하면 위성을 완전히 파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 지난 15일 러시아가 위성 요격 실험을 통해 파괴한 위성의 파편(우주쓰레기)가 지구 궤도를 따라 이동하는 모습을 시뮬레이션 한 영상 캡쳐(영상=EU SST)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지구 주위 우주쓰레기 중 인공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소프트볼공보다 큰 것은 2만 6000개가 넘는다. 우주선을 훼손할 수 있는 자갈 크기 이상은 50만 개가 넘고 우주복에 구멍을 낼 수 있는 모래 알갱이 굵기는 1억 개가 넘는다.

루이스 교수는 “바닷가에 플라스틱이 쌓이듯이 지구 주위 궤도에도 비슷하게 우주쓰레기가 쌓이고 있고 지구 환경과 우주환경은 하나”라며 “일부 국가가 우주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지만 더 많은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SA의 우주쓰레기 전문가 팀 플로러는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 우주쓰레기의 영향을 느끼지 못하겠지만 통신과 일기예보,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등 많은 서비스가 우주에 의존하고 있다”며 “우주 쓰레기가 증가할수록 인류의 우주 이용은 점점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