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에서 보낸 엽서…NASA 큐리오시티 포착한 풍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화성 표면의 아름다운 풍광. 큐리오시티가 사프 산 기슭에서 촬영한 것이다.사진=NASA/JPL-Caltech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로버 큐리오시티가 새로 촬영한 화성의 놀랍고 광활한 풍경 이미지를 보내왔다. 거의 정확히 10년 전인 2011년 11월 26일에 붉은 행성으로 출발한 큐리오시티는 지금까지도 왕성하게 화성 지표 여기저기를 배회하고 있다.

최근 큐리오시티는 화성의 샤프 산, 즉 게일 분화구의 중앙 봉우리를 형성하는 산인 아이올리스 몬스 언저리를 탐사했다. 그곳에서 미션 팀원들은 큐리오시티의 내비게이션 카메라로 포착한 화성의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었다.

▲ 큐리오시티가 탑재된 내비게이션 카메라로 각각 다른 시간대에 잡은 화성 지표의 풍경. 사진=NASA/JPL-Caltech

NASA 제트추진연구소는 “하루 중 서로 다른 시간대의 풍경을 촬영하여 두가지 버전의 흑백 이미지를 결합한 후 색상을 입힌 결과 붉은 행성에서 온 희귀한 엽서가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큐리오시티는 화성탐사로보 중 최신 로봇은 아니다. 지난 2021년 2월 18일 NASA의 퍼서비어런스 탐사 로버에 비해 상당히 연식이 오래된 기종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2012년 8월에 착륙한 이후 큐리오시티는 화성 표면을 광범하게 탐사하면서 귀중한 과학 데이터와 놀라운 이미지들을 열정적으로 수집해왔다. 로버는 발사 후 정확히 10년이 지난 지금 이 시간까지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 화성의 게일 분화구. 큐리오시티는 이 지역을 탐사하여 화성의 물이 일시에 사라져버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진=NASA/JPL-Caltech/ESA/DLR/FU Berlin/MSSS

큐리오시티는 분화구가 과거 생명체를 수용할 수 있었을 가능성을 연구하기 위해 게일 분화구 내부에 착륙했다. 여기서 탐사선은 호수와 개울을 발견했고, 임무를 수행한 지 2년 만에 분화구 중앙에 8㎞ 높이의 샤프 산 기슭에 도달했다. 로버는 10년 동안 붉은 행성에서 26㎞ 이상을 여행했으며, 원래 분화구에 착륙했던 지점에서 460m 이상의 고도를 올라갔다.

지난 8월 큐리오시티는 새로운 지역에 도착했다. 이 지역은 화성 기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광물과 암석이 풍부한 지역으로, 오래 전부터 과학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곳이었다.



오는 26일로 출발한 지 만 10년을 맞는 큐리오시티는 길이 약 3m에 너비 약 2.7m, 무게 약 1t으로, 8개월을 여행한 끝에 2012년 8월 6일 화성에 도착했다. 공식 명칭이 ‘화성과학실험실'(MSL)인 큐리오시티 프로젝트에는 총 25억 달러(약 2조 8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계획된 탐사 기간은 2년이었으나,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확장된 미션을 수행하고 있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