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군인 졸졸 따라다닌다…자율 주행 무인차량 시대 성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용 무인기(드론)는 현대전의 양상을 크게 바꿨다. 군용 드론은 초기에는 정찰용으로만 사용됐지만, 최근에는 공격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점점 늘어나면서 세계 각국은 드론 무기 체계 개발은 물론 전방 물자 보급과 부상병 후송 등 여러 가지 다른 목적에도 사용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하늘을 나는 무인기는 시작일 뿐이다. 많은 군사 전문가들은 앞으로 바다와 육지에서 다양한 무인 로봇이 전투를 보조하거나 직접 전투를 수행하는 미래가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방산 기업인 엘빗 시스템스(Elbit Systems)는 이 회사가 개발 중인 무인 지상차량(UGV) '룩'(Rook)을 공개했다. 룩은 6x6 구동 방식의 소형 경차 크기의 무인 지상차량으로 인공지능 자율 주행 시스템과 센서 덕분에 병사가 수동으로 조작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따라오면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병사와 함께 이동하다가 병사들이 멈추면 이를 인지하고 그 자리에서 대기할 수 있다.

룩의 기본적인 임무는 다른 UGV와 마찬가지로 물자 수송이다. 각종 무기와 탄약, 방탄복, 기타 장비를 지닌 채 장거리를 걸어서 이동할 경우 병사의 체력은 금방 소모된다. 그리고 사람이 지닐 수 있는 물자에도 한계가 있다. 룩은 최대 1200㎏의 물자를 싣고 배터리를 이용해 8시간 정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룩에는 최대 두 명이 누울 수 있는 공간이 있어 부상병이 발생했을 때 보다 신속한 후방 수송이 가능하다. 부상당한 병사는 룩에 태우고 나머지 병사는 주변을 경계하면서 따라간다면 적은 병력으로도 더 빠르고 안전한 후방 수송이 가능하다. 그리고 7인치 태블릿을 이용해서 목적지와 경로를 정해주면 다른 병사 없이 혼자서도 이동할 수 있다. 추가적으로 룩에 무인 정찰 시스템이나 혹은 무인 공격 시스템을 장착하면 무인 정찰 혹은 무인 공격 차량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현재 군용 UGV 개발은 초기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엘빗 시스템스는 물론 독일의 라인메탈이 개발한 미션 마스터 UGV, 싱가포르와 에스토니아의 밀렘의 합작인 테미스 에더 UGV 등 다양한 UGV들이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아직 군용 무인기처럼 널리 사용되는 단계는 아니다. 단독으로도 작전을 수행하는 무인기와 달리 UGV는 병사와 협동해야 한다. 하늘과 달리 복잡한 장애물과 지형이 있는 지상에서 작전을 수행해야 하는 점 역시 장애물이다. 하지만 적지 않은 연구와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가까운 미래에 실전에 투입되는 UGV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