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대만은 지금] 성폭행 혐의 ‘포청천’ 출연 유명 배우, ‘엄마찬스’로 입소 미뤄

작성 2021.12.01 15:09 ㅣ 수정 2021.12.04 14: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판관 포청천에서 출연한 뉴청쩌 감독
중화권 연예계에서 배우, 감독 등으로 널리 알려진 뉴청쩌(유승택, 55)가 30일 성폭행 혐의로 교도소에 입소하는 모습이 대만 현지 언론들을 통해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뉴청쩌는 1990년대 우리나라에서도 한때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던 대만 드라마 ‘판관 포청천’에서 출연해 이름이 알려졌다. 그의 대표작품으로는 영화 ‘군중낙원’, ‘러브’, ‘맹갑’ 등이 있다. 

대만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뉴청쩌는 30일 오전 9시 57분 대만 동부 화롄 지검서에 도착해 교도소 입소 절차를 밟았다. 뉴청쩌는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을 향해 마스크를 내리고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리고 허리를 숙여 정중히 인사를 하며 “관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줄곧 카메라를 의식한 듯 담담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입소 신청을 마친 뉴청처는 화롄지검에서 준비한 검찰 차량을 타고 화롄 교도소로 향했다. 

확대보기
▲ 교도소 입소를 위해 화롄 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을 향해 미소를 보이는 뉴청쩌 감독
화롄지검에 따르면, 원래 류청쩌의 징역형은 이달 2일 집행될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타이베이에 호적을 둔 그는 지난 10월 동부 화롄으로 호적을 옮겼다. 그는 이어 모친의 건강이 악화됐다며, 모친의 진단서를 검찰에 제출해 교도소 입소 연기를 요청했다. 모친을 돌봐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검찰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여 11월 30일 입소를 명했다. 대만 언론들은 이러한 그를 두고 ‘엄마찬스’를 썼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뉴청쩌는 지난 2018년 11월 23일 그의 작품 ‘파오마’ 촬영 기간 중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한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4년 형을 받았다. 그는 첫 검찰 조사에서 감독은 커플 관계로 진행 중이라며 여자를 쫓아다니는 것은 남녀의 인식의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업무적인 관계일 뿐 사적인 감정은 전혀 없다고 진술했다. 이로 인해 드라마 촬영은 돌연 중단됐고, 촬영팀은 모두 해산됐다. 

조사에 따르면, 뉴청쩌는 회식 자리에서 혼자 남겨진 피해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렀다. 그를 줄곧 완강히 거부하던 여성은 겨우 현장을 빠져나온 뒤 경찰에 신고했다. 여성은 그가 수차례 사과한 메시지 등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뉴청쩌는 2019년 9월 보상금으로 200만 대만달러(8000만 원)를 피해 여성에게 건네며 형을 감소하고자 했다. 당시 적지 않은 대만인들은 보상금으로 그의 죄가 용서될 수 없다며 당국에 강한 처벌을 요구했다. 그는 이듬해 4월 1심에서 4년형을 선고 받았고, 이에 불복한 그는 항소, 상고를 거듭했지만 대법원마저 그를 외면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