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고대 이집트 무덤서 2500년 된 ‘황금 혀’ 가진 유골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에 무덤에서 발견된 혀 모양의 금. 사진=이집트 관광유물부

고대 이집트 유적지의 무덤에서 황금으로 만들어진 혀를 가진 남녀 유골이 새롭게 발굴됐다. 최근 이집트 관광유물부 측은 수도 카이로에서 약 220㎞ 떨어진 엘 바나사의 유적지에서 2500년 전 묻힌 것으로 보이는 남녀 무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 고고학 연구팀이 발굴한 이 무덤 중 남성의 유골은 완전히 봉인된 석관에 있었으며 무덤 안에는 항아리와 400여 개의 장례 용품들도 완벽히 보존되어 있었다. 이에 반해 여성의 무덤은 도굴꾼에 의해 일부 훼손돼 보존 상태가 좋지 않았다.

특히 이번 발굴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혀 모양으로 만들어진 금이다. 발굴팀은 총 3개의 금 혀를 발견했는데 이중 1개는 어린이 것, 나머지는 성인의 것이었다. 연구팀은 이 무덤이 고대 이집트의 제26왕조(BC 664~525) 때의 것으로 당시에 금 혀를 가진 미라가 다수 매장됐다고 설명했다.

▲ 완벽하게 봉인된 석관과 함께 무덤에서 발굴된 유물들

발굴 공동책임자인 에스더 폰스 멜라도는 "무덤 안에서 종종 금으로 만들어진 혀가 발견되는데 이는 사후를 위한 것"이라면서 "고인이 사후 세계로 가는 길에 지하 세계의 신인 오시리스를 만났을 때 대화를 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현재 총 11개의 황금 혀가 박물관에 전시 중인데 알렉산드리아와 엘 바하사 지역에서만 발견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에도 미라의 입 속에서 황금 혀가 발견된 바 있다. 당시 관광유물부는 알렉산드리아 인근 타포시리스 마그나에서 약 2000년 전으로 추정되는 미라 10여 구를 발굴했는데 이중에는 황금 혀를 가진 미라도 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