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억 짜리 원숭이 NFT, 클릭 실수로 100분의 1 가격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AYC)의 NFT 컬렉션 중 하나인 ‘지루한 원숭이 #3547’

한 판매자가 무려 30만 달러에 달하는 가치가 있는 NFT를 단돈 3000달러에 파는 실수를 저질렀다. 15일(이하 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은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AYC)의 NFT 컬렉션 중 하나인 '지루한 원숭이 #3547'가 100분의 1 가격에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라는 의미의 NFT는 블록체인상에 저장·기록된 디지털 파일로 지난 1년 간 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BAYC는 다양한 원숭이 일러스트를 1만 개의 NFT로 만들어 판매하고 있으며 지미 펠런, 스테판 커리 등 유명 인사들이 이를 보유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맥스라는 이름의 거래자는 지난 11일 '지루한 원숭이 #3547'를 75이더리움(당일 시세로 28만4000달러로 한화로 3억 3700만원)으로 경매에 등록할 예정이었으나 마우스 클릭 실수로 0.75이더(약 2844달러·약 337만원)에 올렸다. 이 NFT는 곧장 팔렸으며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구매자는 코인을 전송할 때 드는 수수료인 가스비까지 추가로 지불해 확실히 '도장'을 찍었다. 특히 이 NFT는 다시 매물로 나와 현재 85이더리움에 등록되어 있다.

맥스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정신을 딴 곳에 팔고 있었으며, 마우스 클릭이 잘못됐다는 것을 곧바로 알았지만 이는 늦은 후였다"면서 "이 또한 게임의 일부로 구매자에게 적의는 없다"고 밝혔다.   

▲ NFT로 거래된 ‘재앙의 소녀 밈’ 사진

한편 NFT는 가상자산에 희소성과 유일성이란 가치를 부여할 수 있기 때문에 최근 디지털 예술품, 온라인 스포츠, 게임 아이템 거래 분야 등을 중심으로 그 영향력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14년 전 촬영된 55초 분량의 인기 영상 ‘찰리가 또 내 손가락을 깨물었다'(Charlie bit my finger – again!)가 76만 달러(약 9억원) 낙찰돼 화제를 모았다. 어린 소녀가 불난 집을 배경으로 웃고 있는 ‘재앙의 소녀 밈’ 사진 한 장도 NFT로 47만 4000달러(한화 약 5억 6000만 원)에 거래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