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지하철에 옷 벗은 싼타가 단체등장..시민들 “지나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베트남 하노이의 청년들이 지하철 안에서 상의를 탈의한 산타 복장으로 단체 사진 촬영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베트남 현지 매체 뚜오이째는 지난 12일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남성 여러 명이 지하철에 탑승하자마자 웃옷을 벗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한 체인점 광고 배너를 든 채 거리낌 없이 상체를 노출하고 사진 촬영을 했다. 당시 열차 안에 있던 많은 승객들은 눈살을 찌푸리며 자리를 피하려 했지만, 객실 이곳저곳을 누비고 다니는 젊은이들로 인해 이동에 방해를 받았다.

결국 열차 직원이 출동해 젊은이들에게 즉시 열차를 떠날 것을 요구하면서 사태는 마무리됐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고, 사람들은 "노이즈 마케팅을 하고 있다"면서 불쾌감을 표출했다. 또한 "원래 아이들에게 사랑을 전해주는 따뜻한 이미지의 산타가 상의를 노출한 채 나타나 아이들이 무척 놀랐다"고 전했다.

알고 보니 이 젊은이들은 지하철뿐 아니라 관광 명소와 지하철 역사 곳곳에서 웃통을 벗은 채 사진을 찍고 활보하고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자 하노이 문화체육관광부는 해당 사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또한 이번 사태로 인해 상업적 목적으로 공공장소에서 옷을 벗는 행위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뜨거워지고 있다.

브 홍 쯔엉 하노이 메트로 총감독은 "외설적 옷차림의 승객을 처벌할 권한이 없어 단지 지하철 이용을 못 하도록 요구할 뿐"이라면서 “하지만 이런 행위가 계속된다면 당국이 나서서 처리하도록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베트남 유명 관광지 달랏의 도심 한복판에서는 두 남성이 외설적인 여장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당시 이들의 기행을 담은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시민들은 공공장소에서의 외설 행위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한편 베트남 최초의 지하철은 착공 10년 만에 하노이에서 지난달 6일 개통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