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생태계 보고’ 갈라파고스서 화산 폭발…멸종위기종 괜찮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015년 촬영한 울프 화산의 분화 위성사진(사진 좌측)과 현재 분화 사진

자연 생태계의 보고인 갈라파고스 제도에서 가장 높은 화산이 7년만에 분화했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에콰도르 지구물리학 연구소는 갈라파고스 제도 이사벨라섬 북쪽 울프화산이 5일 자정 경 분화했으며 화산이 뿜어낸 연기와 재 기둥이 3793m 상공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 최근 분화한 울프 화산의 모습. 사진=에콰도르 갈라파고스 국립공원

▲ 최근 분화한 울프 화산의 모습. 사진=에콰도르 갈라파고스 국립공원

보도에 따르면 화산 분화 직후부터 연기와 더불어 용암이 흘러나오기 시작했으나 인명이나 생태계 피해는 거의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주민이 사는 거주지역이 섬 반대편으로 100㎞ 이상 떨어져 있기 때문.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국립공원 관리당국은 "사람은 물론 대부분의 동물도 화산의 반대편에 서식하고 있어 생태계에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공원 관리자와 과학자 등 8명이 현장에서 대피했다"고 밝혔다.

▲ 멸종위기종인 분홍 이구아나의 모습

남미 본토에서 1000㎞ 떨어진 태평양의 화산 군도인 갈라파고스 제도는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물 다양성의 보고로 찰스 다윈의 진화론에 영감을 준 곳이기도 하다.

특히 울프 화산섬은 멸종위기종인 분홍 이구아나의 전 세계 유일 서식지다. 지난 1986년 처음 발견된 분홍 이구아나는 현재까지 총 211마리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