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희귀 ‘황금호랑이’ 반란…日동물원 사육사 덮쳐 1명 손목 절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를 낸 호랑이는 ‘볼타’라는 이름의 11살 수컷 인도호랑이(벵골호랑이)다. 몸길이 2~3m, 몸무게 150~160㎏의 거구다. 볼타는 금빛 털을 가진 황금호랑이(황금얼룩호랑이)다.

일본의 한 동물원에서 아찔한 호랑이 습격 사건이 발생했다. 교도통신과 FNN은 지난 5일 일본 도치기현 나스마치 소재 ‘나스 사파리 파크’에서 호랑이가 사육사들을 덮쳐 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그중 1명은 오른손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다.

이날 오전 8시 20분쯤, 개장 전 점검을 위해 실내 사육장으로 들어간 사육사 한 명이 호랑이에게 물렸다. 우리가 아닌 통로에 나와 있던 호랑이는 사육사를 보자마자 달려들었고, 26세 여성 사육사는 오른손이 잘리는 끔찍한 부상을 당했다. 비명을 듣고 달려간 22세 여성 사육사와 24세 남성 사육사 등 2명도 호랑이에게 머리와 상반신 등 여러 곳을 물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호랑이는 폐장 후 잠금장치가 있는 실내 사육장 우리에 머물다 개장 때 밖으로 나온다. 하지만 이번엔 우리가 아닌 실내 사육장과 외부 전시장을 잇는 바깥 통로에 있다가 사고를 냈다.

호랑이가 실내 우리에 들어가지 못하고 통로에 있었던 이유에  대해 동물원 측은 관리 소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동물원 측은 사고 전날 밤 다른 사육사가 호랑이를 실내 사육장으로 들여보낸 후 원격잠금장치를 가동했는데, 호랑이가 우리 안까지 들어갔는지는 맨눈으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발 방지책이 마련될 때까지 동물원 문을 닫기로 했다”면서 “폐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현지경찰은 7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동물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실내 우리에 들어가지 못한 호랑이가 밤새 굶주림에 시달리다 난폭해져 사육사를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호랑이가 들어가지 못한 우리 안에는 먹이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호랑이가 있던 통로에는 배설물이 나뒹굴고 있었다.

나스 사파리 파크에서는 1997년과 2000년에도 사육사들이 사자에게 물리는 사고가 난 적이 있다. 일본동물원수족관협회(JAZA) 오카다 나오키 사무국장은 8일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매뉴얼을 따르지 않은 것이 화근”이라고 지적했다. 오카다 사무국장은 “전날 밤 담당자가 다음 날 담당자에게 전달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게 문제다. 호랑이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순서대로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고 꼬집었다.

사고를 낸 호랑이는 ‘볼타’라는 이름의 11살 수컷 인도호랑이(벵골호랑이)다. 몸길이 2~3m, 몸무게 150~160㎏의 거구다. 볼타는 금빛 털을 가진 황금호랑이(황금얼룩호랑이)다. 열성 유전자로 인해 황금색 혹은 옅은 적갈색 줄무늬가 나타나는 금호(金虎), 황금호랑이는 전 세계에 단 30마리 정도밖에 없을 만큼 매우 희귀하다. 

호랑이는 사고 후 30분 만에 마취총을 맞고 쓰러졌으며, 현재는 의식을 회복하고 휴식 중이다. 한때 동물애호가 사이에서 호랑이가 안락사에 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으나, 동물원 측은 “잠에서 깬 호랑이는 평온을 유지하고 있다”고 안심시켰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